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한중일 정상회의 보류 여부 결정된 바 없다”
입력 2020.12.03 (20:54) 수정 2020.12.03 (20:58) 정치
청와대는 한중일 3국 정상회의 연내 개최가 보류될 것이라고 한 일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신문(닛케이)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3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한중일 정상회의 (보류 여부)와 관련해서는 결정된 바 없다”며 해당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앞서 닛케이는 강제징용 문제를 둘러싼 한국과 일본의 대립이 이어져 당분간 정상이 직접 만날 환경이 갖춰지지 않은 탓에 한중일 정상회의가 보류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올해 한국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미뤄지고 있는 상태입니다.

청와대는 지난 9월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불참으로 한중일 정상회의가 무산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올 때마다 정상회의 성사를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혀 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한중일 정상회의 보류 여부 결정된 바 없다”
    • 입력 2020-12-03 20:54:21
    • 수정2020-12-03 20:58:22
    정치
청와대는 한중일 3국 정상회의 연내 개최가 보류될 것이라고 한 일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신문(닛케이)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3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한중일 정상회의 (보류 여부)와 관련해서는 결정된 바 없다”며 해당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앞서 닛케이는 강제징용 문제를 둘러싼 한국과 일본의 대립이 이어져 당분간 정상이 직접 만날 환경이 갖춰지지 않은 탓에 한중일 정상회의가 보류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올해 한국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미뤄지고 있는 상태입니다.

청와대는 지난 9월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불참으로 한중일 정상회의가 무산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올 때마다 정상회의 성사를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혀 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