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BA 휴스턴 웨스트브룩, 워싱턴으로…존 월과 트레이드
입력 2020.12.03 (21:02)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휴스턴 로키츠의 러셀 웨스트브룩과 워싱턴 위저즈의 존 월이 유니폼을 바꿔입는다.

휴스턴과 워싱턴 구단은 3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두 선수의 트레이드가 성사됐다고 발표했다.

미국 ESPN에 따르면 워싱턴은 월과 함께 2023년 1라운드 지명권을 휴스턴에 넘기기로 했다.

앞서 ESPN과 디 애슬레틱 등 현지 언론은 휴스턴을 떠나고 싶어하는 웨스트브룩이 트레이드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웨스트브룩은 휴스턴의 경기 방식에 불만을 표시하며 "내 스타일의 게임을 하고 싶다"는 소망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오클라호마시티 선더에서 11시즌을 뛰다 2019-2020시즌 휴스턴으로 이적한 그는 한 시즌 만에 팀을 옮기게 됐다.

웨스트브룩은 지난 시즌 57경기에서 평균 36분을 뛰며 27.2득점 7.9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2016-2017시즌 정규리그 MVP로 선정됐으며 9차례 올스타에 이름을 올린 선수다.

2010-2011시즌부터 워싱턴에서 뛴 '프랜차이즈 스타' 월은 2018년 12월 아킬레스건을 다쳐 지난 시즌 한 경기도 나서지 못했다.

부상 전까지는 9시즌 동안 541경기에서 평균 18.9점 4.4리바운드 9.2도움을 기록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NBA 휴스턴 웨스트브룩, 워싱턴으로…존 월과 트레이드
    • 입력 2020-12-03 21:02:43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휴스턴 로키츠의 러셀 웨스트브룩과 워싱턴 위저즈의 존 월이 유니폼을 바꿔입는다.

휴스턴과 워싱턴 구단은 3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두 선수의 트레이드가 성사됐다고 발표했다.

미국 ESPN에 따르면 워싱턴은 월과 함께 2023년 1라운드 지명권을 휴스턴에 넘기기로 했다.

앞서 ESPN과 디 애슬레틱 등 현지 언론은 휴스턴을 떠나고 싶어하는 웨스트브룩이 트레이드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웨스트브룩은 휴스턴의 경기 방식에 불만을 표시하며 "내 스타일의 게임을 하고 싶다"는 소망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오클라호마시티 선더에서 11시즌을 뛰다 2019-2020시즌 휴스턴으로 이적한 그는 한 시즌 만에 팀을 옮기게 됐다.

웨스트브룩은 지난 시즌 57경기에서 평균 36분을 뛰며 27.2득점 7.9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2016-2017시즌 정규리그 MVP로 선정됐으며 9차례 올스타에 이름을 올린 선수다.

2010-2011시즌부터 워싱턴에서 뛴 '프랜차이즈 스타' 월은 2018년 12월 아킬레스건을 다쳐 지난 시즌 한 경기도 나서지 못했다.

부상 전까지는 9시즌 동안 541경기에서 평균 18.9점 4.4리바운드 9.2도움을 기록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