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부산, 열흘째 두 자릿수 확진…꼬리 무는 연쇄 감염
입력 2020.12.03 (21:39) 수정 2020.12.03 (21:47)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은 교회에서 비롯된 집단감염이 또 다른 교회로 전파되며, 연쇄감염이 꼬리를 물고 있습니다.

열흘째 이어지는 두 자릿수 확진자 발생에 부산시는 2단계 거리두기 조치를 한 단계 더 높였습니다.

강화된 조치가 확산세를 잡을 수 있을까요.

보도에 강예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연제구의 한 교회입니다.

지난달 26일 이 교회 신도가 처음 양성판정을 받은 이후, 연쇄 감염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나온 관련 확진자는 모두 21명.

9명은 신도, 12명은 확진자의 접촉자들입니다.

그런데 이 교회 집단감염이 다른 교회로 번졌습니다.

연제구 교회 관련 확진자와 접촉한 2명이 추가 확진됐는데, 역학조사 결과, 이들은 부산진구의 또 다른 교회 신도들로 확인됐습니다.

사상구 반석교회에서도 2명의 관련 확진자가 더 나와 모두 37명으로 늘어난 상황.

부산지역 집단감염이 장구 음악실에서 교회로 확산하는 모양새입니다.

특히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부산진구 교회는 지하에 있는 데다 밀집도가 높아 감염 우려가 여전합니다.

[안병선/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 : "교인 간의 소모임을 통해서 이루어지는 감염들이 많고 또 교인분들이 식당이나 카페나 이런 곳들을 이용하면서 이루어지는 N차 (연쇄) 감염들이 많아집니다."]

주춤했던 초연음악실 관련 감염도 이어졌습니다.

부분 격리중인 인창요양병원 환자 4명이 재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는 등 음악실 관련 6명이 추가됐습니다.

부산 신규 확진자는 24명. 열흘 연속 두 자릿수 확진입니다.

가용 병상 확보에 나선 부산시는 경증환자 9명을 경남 치료생활센터로 보낸 데 이어 120병상 규모의 부산시 치료생활센터를 가동합니다.

[안병선/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 : "7일에 열 계획인 시설은 부산시에서 운영하는 시설이라 별도의 협의 없이 주민들과의 협의를 거쳐 지금 운영할 계획으로…."]

부산시는 밤 9시 이후에도 매장 영업이 가능한 50㎡ 미만 소규모 식당에 손님이 몰려, 방역 '풍선효과'가 나타나자, 오늘밤 자정부터 면적에 상관없이 모든 식당과 카페의 밤 9시 이후 매장 영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촬영기자:김창한/영상편집:이동훈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부산, 열흘째 두 자릿수 확진…꼬리 무는 연쇄 감염
    • 입력 2020-12-03 21:39:14
    • 수정2020-12-03 21:47:13
    뉴스9(부산)
[앵커]

부산은 교회에서 비롯된 집단감염이 또 다른 교회로 전파되며, 연쇄감염이 꼬리를 물고 있습니다.

열흘째 이어지는 두 자릿수 확진자 발생에 부산시는 2단계 거리두기 조치를 한 단계 더 높였습니다.

강화된 조치가 확산세를 잡을 수 있을까요.

보도에 강예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연제구의 한 교회입니다.

지난달 26일 이 교회 신도가 처음 양성판정을 받은 이후, 연쇄 감염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나온 관련 확진자는 모두 21명.

9명은 신도, 12명은 확진자의 접촉자들입니다.

그런데 이 교회 집단감염이 다른 교회로 번졌습니다.

연제구 교회 관련 확진자와 접촉한 2명이 추가 확진됐는데, 역학조사 결과, 이들은 부산진구의 또 다른 교회 신도들로 확인됐습니다.

사상구 반석교회에서도 2명의 관련 확진자가 더 나와 모두 37명으로 늘어난 상황.

부산지역 집단감염이 장구 음악실에서 교회로 확산하는 모양새입니다.

특히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부산진구 교회는 지하에 있는 데다 밀집도가 높아 감염 우려가 여전합니다.

[안병선/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 : "교인 간의 소모임을 통해서 이루어지는 감염들이 많고 또 교인분들이 식당이나 카페나 이런 곳들을 이용하면서 이루어지는 N차 (연쇄) 감염들이 많아집니다."]

주춤했던 초연음악실 관련 감염도 이어졌습니다.

부분 격리중인 인창요양병원 환자 4명이 재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는 등 음악실 관련 6명이 추가됐습니다.

부산 신규 확진자는 24명. 열흘 연속 두 자릿수 확진입니다.

가용 병상 확보에 나선 부산시는 경증환자 9명을 경남 치료생활센터로 보낸 데 이어 120병상 규모의 부산시 치료생활센터를 가동합니다.

[안병선/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 : "7일에 열 계획인 시설은 부산시에서 운영하는 시설이라 별도의 협의 없이 주민들과의 협의를 거쳐 지금 운영할 계획으로…."]

부산시는 밤 9시 이후에도 매장 영업이 가능한 50㎡ 미만 소규모 식당에 손님이 몰려, 방역 '풍선효과'가 나타나자, 오늘밤 자정부터 면적에 상관없이 모든 식당과 카페의 밤 9시 이후 매장 영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촬영기자:김창한/영상편집:이동훈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