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그맨 장동민 씨 집에 상습적으로 돌 던진 40대 구속
입력 2020.12.03 (21:50) 수정 2020.12.03 (22:00)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개그맨 장동민 씨는 유튜브를 통해 올해 여름부터, 원주에 있는 자신의 집에 누군가 계속 돌멩이를 던지고 있다며 피해를 호소해 왔는데요,

유력한 범인이 최근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캄캄한 밤.

주차된 차량을 향해 갑자기 돌멩이가 날아듭니다.

몇 차례가 계속된 돌팔매질에 결국, 차량은 망가져 수리를 해야 했습니다.

수리가 끝난 뒤에도 돌멩이는 계속 날아들었습니다.

개그맨 장동민 씨의 원주 집 앞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장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큰 피해를 입고 있다."라며 선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내 수사가 시작됐고, 결국, 이 돌팔매질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40대 남성이 최근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올해 8월부터 9월 중순까지 26번에 걸쳐 장 씨의 집에 돌을 던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로 인한 피해액은 2,600만 원어치에 이르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이 남성은 처음엔 장 씨의 집에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은 점을 알고 이 같은 행동을 벌이기 시작했고, CCTV가 설치된 이후에도 사각지대에서 계속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승봉혁/원주경찰서 형사과장 : "피의자가 주로 야간 심야 시간대에 돌을 던져서 피해자와 그 가족들이 아주 극심한 두려움과 스트레스를 호소했던 사건입니다."]

하지만 경찰에 구속된 남성은 현재 범행 사실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개그맨 장동민 씨 집에 상습적으로 돌 던진 40대 구속
    • 입력 2020-12-03 21:49:59
    • 수정2020-12-03 22:00:36
    뉴스9(춘천)
[앵커]

개그맨 장동민 씨는 유튜브를 통해 올해 여름부터, 원주에 있는 자신의 집에 누군가 계속 돌멩이를 던지고 있다며 피해를 호소해 왔는데요,

유력한 범인이 최근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캄캄한 밤.

주차된 차량을 향해 갑자기 돌멩이가 날아듭니다.

몇 차례가 계속된 돌팔매질에 결국, 차량은 망가져 수리를 해야 했습니다.

수리가 끝난 뒤에도 돌멩이는 계속 날아들었습니다.

개그맨 장동민 씨의 원주 집 앞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장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큰 피해를 입고 있다."라며 선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내 수사가 시작됐고, 결국, 이 돌팔매질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40대 남성이 최근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올해 8월부터 9월 중순까지 26번에 걸쳐 장 씨의 집에 돌을 던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로 인한 피해액은 2,600만 원어치에 이르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이 남성은 처음엔 장 씨의 집에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은 점을 알고 이 같은 행동을 벌이기 시작했고, CCTV가 설치된 이후에도 사각지대에서 계속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승봉혁/원주경찰서 형사과장 : "피의자가 주로 야간 심야 시간대에 돌을 던져서 피해자와 그 가족들이 아주 극심한 두려움과 스트레스를 호소했던 사건입니다."]

하지만 경찰에 구속된 남성은 현재 범행 사실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