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가 가져온 인권 위기…지방정부의 역할은?
입력 2020.12.07 (06:02) 수정 2020.12.07 (06:10) 사회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발생하는 인권 문제에 대해 지방정부의 역할은 무엇일까요?

대면 노동이 필수적인 노동자는 감염위험에 더 쉽게 노출되고, 공공서비스가 중단되거나 비대면으로 전환되면서 공적 돌봄이 필요한 취약계층은 기본적인 생활마저 위협받고 있습니다. 온라인 원격수업이 장기화하면서 경제적 수준이 학업격차로 이어지면서 불평등 요소가 되고 있습니다.

이런 인권 위기 상황에서 지방정부의 역할에 대해 고민하는 자리가 열립니다. 서울시는 오늘(7일)과 내일 이틀 동안 '2020 서울 인권 콘퍼런스'를 열고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모색한다고 밝혔습니다. 행사는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공식 홈페이지와 서울시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됩니다.

'위기상황에서의 인권과 서울시의 역할'을 주제로 영국, 캐나다 등 6개 나라에서 54명의 인권전문가가 참여합니다.

총 7개 세션을 통해 코로나 시대의 인권정책과 사례를 공유하고 미래 방안을 모색합니다. 어르신, 다문화·한 부모 가정, 정보 소외계층, 노동자, 정신장애인 등 다양한 사회적 소수자들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지속 가능한 인권정책의 제도화에 대한 해법도 논의합니다.

첫날은 개회식과 특별 세션이 진행되는데, ‘코로나 시대의 불평등과 인권문제 그리고 지방정부의 역할’ 주제로 코로나 19 감염병 확산과 대응과정에서 사람들이 경험하는 불평등에 대해 논의하고, 취약한 위치에 있는 사회구성원들의 경험을 듣는 나눌 예정입니다.

이 자리에 캐나다 온타리오주 인권위원회 위원인 비올레타 이그네스키 교수(맥마스터대학교 철학과)를 초청해 온타리오주 인권위원회 사례를 통해 코로나19 감염병 대응 과정에서 지방 인권기구의 역할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습니다.

내일은 일반 세션과 주제별 세션을 통해 영국과 인도, 덴마크 등 세계 각 국가‧도시의 관련 분야 전문가들과 인권 위기의 시대에 인권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해봅니다.

김병기 서울시 인권담당관은 “포스트 코로나로 나아가기 위해 세계 인권전문가들의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소중한 자리인 만큼, 지속가능하고 보편적인 인권증진을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서울시 제공]
  • 코로나가 가져온 인권 위기…지방정부의 역할은?
    • 입력 2020-12-07 06:02:12
    • 수정2020-12-07 06:10:27
    사회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발생하는 인권 문제에 대해 지방정부의 역할은 무엇일까요?

대면 노동이 필수적인 노동자는 감염위험에 더 쉽게 노출되고, 공공서비스가 중단되거나 비대면으로 전환되면서 공적 돌봄이 필요한 취약계층은 기본적인 생활마저 위협받고 있습니다. 온라인 원격수업이 장기화하면서 경제적 수준이 학업격차로 이어지면서 불평등 요소가 되고 있습니다.

이런 인권 위기 상황에서 지방정부의 역할에 대해 고민하는 자리가 열립니다. 서울시는 오늘(7일)과 내일 이틀 동안 '2020 서울 인권 콘퍼런스'를 열고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모색한다고 밝혔습니다. 행사는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공식 홈페이지와 서울시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됩니다.

'위기상황에서의 인권과 서울시의 역할'을 주제로 영국, 캐나다 등 6개 나라에서 54명의 인권전문가가 참여합니다.

총 7개 세션을 통해 코로나 시대의 인권정책과 사례를 공유하고 미래 방안을 모색합니다. 어르신, 다문화·한 부모 가정, 정보 소외계층, 노동자, 정신장애인 등 다양한 사회적 소수자들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지속 가능한 인권정책의 제도화에 대한 해법도 논의합니다.

첫날은 개회식과 특별 세션이 진행되는데, ‘코로나 시대의 불평등과 인권문제 그리고 지방정부의 역할’ 주제로 코로나 19 감염병 확산과 대응과정에서 사람들이 경험하는 불평등에 대해 논의하고, 취약한 위치에 있는 사회구성원들의 경험을 듣는 나눌 예정입니다.

이 자리에 캐나다 온타리오주 인권위원회 위원인 비올레타 이그네스키 교수(맥마스터대학교 철학과)를 초청해 온타리오주 인권위원회 사례를 통해 코로나19 감염병 대응 과정에서 지방 인권기구의 역할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습니다.

내일은 일반 세션과 주제별 세션을 통해 영국과 인도, 덴마크 등 세계 각 국가‧도시의 관련 분야 전문가들과 인권 위기의 시대에 인권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해봅니다.

김병기 서울시 인권담당관은 “포스트 코로나로 나아가기 위해 세계 인권전문가들의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소중한 자리인 만큼, 지속가능하고 보편적인 인권증진을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서울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