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업·에너지에서 ‘탄소’ 뺀다…“탄소 중립에 능동적 대응”
입력 2020.12.08 (07:22) 수정 2020.12.08 (07:2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탄소 중립' 문제 연속 보도, 이번엔 정부 대책을 집중 조명합니다.

어제 '2050 탄소 중립 추진전략'이란 제목으로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큰 그림을 내놨는데, 우리가 먼저 나서서 산업구조 등을 바꾸는 '능동적 대응'을 하겠다는 게 핵심입니다.

가장 큰 변화가 생기는 분야는 바로 산업과 에너지 분야인데요.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973년 준공된 포항제철, 우리 손으로 만든 철강은 제조업 현대화의 출발점이 됐습니다.

하지만 용광로에서 쇳물을 뽑기 위해 석탄을 때야 해 탄소 배출이 많습니다.

석유화학과 정유 등 다른 핵심 산업도 마찬가지, 이런 고탄소 산업구조를 서둘러 바꾸겠다는 게 정부 목표입니다.

저탄소·무탄소 원료를 쓰는 건 물론, 기술 자체도 탄소 발생이 적은 것을 적극적으로 활용합니다.

대표적인 게 제철소에서 쇳물을 만들 때 석탄 대신 수소를 쓰는 겁니다.

친환경 방식으로 얻는 그린 수소 사용 비중을 80%까지 높여, 저탄소 신산업을 이끌도록 했습니다.

발전 분야에서도 태양광과 풍력 같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더 높입니다.

[성윤모/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2034년까지 현재 석탄 발전 60기의 절반인 30기를 폐지하는 등 현재도 과감한 석탄 발전 감축 계획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관련 인허가 통합기구를 만들고, 전력망도 신재생에너지에 맞게 전환합니다.

전기요금 체계도 유연하고 합리적으로 바꾸기로 했는데, 요금 인상에 대해선 추가 검토 사항이라고만 밝혔습니다.

이런 산업과 발전 체계 재편 과정에서 생기는 문제는 적극적인 지원으로 풀기로 했습니다.

피해 산업과 지역은 인센티브를 통해 신산업으로의 전환을 돕고, 일자리를 잃는 노동자는 직업 훈련을 통해 재취업을 지원하는 방식입니다.

일단 정부 차원의 큰 그림은 나왔습니다.

하지만 성과를 내기까진 갈 길이 멉니다.

국내 저탄소 기술 상당수가 아직은 걸음마 수준이기 때문입니다.

[이상준/에너지경제연구원 기후변화연구팀장 : "철강, 석유화학이라든지 시멘트 이런 업종들은 공정이 완전히 혁신되지 않으면, 실제 탄소중립을 이행하기 굉장히 어렵습니다. 사실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미래 기술에 대한 (정부) 투자도 있어야 하고..."]

정부는 대통령 직속 민관합동 탄소 중립위원회를 만들어 과제들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영상편집:양의정
  • 산업·에너지에서 ‘탄소’ 뺀다…“탄소 중립에 능동적 대응”
    • 입력 2020-12-08 07:22:35
    • 수정2020-12-08 07:29:25
    뉴스광장
[앵커]

'탄소 중립' 문제 연속 보도, 이번엔 정부 대책을 집중 조명합니다.

어제 '2050 탄소 중립 추진전략'이란 제목으로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큰 그림을 내놨는데, 우리가 먼저 나서서 산업구조 등을 바꾸는 '능동적 대응'을 하겠다는 게 핵심입니다.

가장 큰 변화가 생기는 분야는 바로 산업과 에너지 분야인데요.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973년 준공된 포항제철, 우리 손으로 만든 철강은 제조업 현대화의 출발점이 됐습니다.

하지만 용광로에서 쇳물을 뽑기 위해 석탄을 때야 해 탄소 배출이 많습니다.

석유화학과 정유 등 다른 핵심 산업도 마찬가지, 이런 고탄소 산업구조를 서둘러 바꾸겠다는 게 정부 목표입니다.

저탄소·무탄소 원료를 쓰는 건 물론, 기술 자체도 탄소 발생이 적은 것을 적극적으로 활용합니다.

대표적인 게 제철소에서 쇳물을 만들 때 석탄 대신 수소를 쓰는 겁니다.

친환경 방식으로 얻는 그린 수소 사용 비중을 80%까지 높여, 저탄소 신산업을 이끌도록 했습니다.

발전 분야에서도 태양광과 풍력 같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더 높입니다.

[성윤모/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2034년까지 현재 석탄 발전 60기의 절반인 30기를 폐지하는 등 현재도 과감한 석탄 발전 감축 계획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관련 인허가 통합기구를 만들고, 전력망도 신재생에너지에 맞게 전환합니다.

전기요금 체계도 유연하고 합리적으로 바꾸기로 했는데, 요금 인상에 대해선 추가 검토 사항이라고만 밝혔습니다.

이런 산업과 발전 체계 재편 과정에서 생기는 문제는 적극적인 지원으로 풀기로 했습니다.

피해 산업과 지역은 인센티브를 통해 신산업으로의 전환을 돕고, 일자리를 잃는 노동자는 직업 훈련을 통해 재취업을 지원하는 방식입니다.

일단 정부 차원의 큰 그림은 나왔습니다.

하지만 성과를 내기까진 갈 길이 멉니다.

국내 저탄소 기술 상당수가 아직은 걸음마 수준이기 때문입니다.

[이상준/에너지경제연구원 기후변화연구팀장 : "철강, 석유화학이라든지 시멘트 이런 업종들은 공정이 완전히 혁신되지 않으면, 실제 탄소중립을 이행하기 굉장히 어렵습니다. 사실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미래 기술에 대한 (정부) 투자도 있어야 하고..."]

정부는 대통령 직속 민관합동 탄소 중립위원회를 만들어 과제들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영상편집:양의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