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주 부영골프장 잔여부지 용도변경 중단해야”
입력 2020.12.08 (08:24) 수정 2020.12.08 (09:25) 뉴스광장(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전공대 부지로 제공하고 남은 나주 부영골프장 부지에 아파트 건설이 추진되는 것에 대해 시민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 10개 시민단체는 성명을 내고 현행 자연녹지를 5단계나 상향해 3종 일반 주거지역으로 바꾸는 것은 특정 기업에 대한 과도한 특혜라며 나주시와 전라남도에 용도변경 절차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부영주택이 골프장 잔여 부지 35만㎡에 5천여 가구의 고층 아파트 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나주 부영골프장 잔여부지 용도변경 중단해야”
    • 입력 2020-12-08 08:24:19
    • 수정2020-12-08 09:25:11
    뉴스광장(광주)
한전공대 부지로 제공하고 남은 나주 부영골프장 부지에 아파트 건설이 추진되는 것에 대해 시민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 10개 시민단체는 성명을 내고 현행 자연녹지를 5단계나 상향해 3종 일반 주거지역으로 바꾸는 것은 특정 기업에 대한 과도한 특혜라며 나주시와 전라남도에 용도변경 절차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부영주택이 골프장 잔여 부지 35만㎡에 5천여 가구의 고층 아파트 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