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내년도 예산 72% 상반기에 배정”
입력 2020.12.08 (09:01) 수정 2020.12.08 (09:04) 경제
정부는 오늘(8일) ‘2021년도 예산배정계획’을 국무회의에서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전체 세출예산(일반ㆍ특별회계 총계기준) 459조 9천억 원의 72.4%인 333조 1천억 원을 상반기에 배정했습니다.

상반기 예산배정률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68%를 기록한 뒤 지난해 70.4%, 올해 714%, 내년 72.4%로 해마다 높아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활력 조기 회복에 즉시 투입될 수 있도록 했다”며 “특히 경제회복 지원과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산업․중소기업, SOC, R&D 분야 등에 중점을 둬 조기 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배정된 예산은 향후 자금배정 절차를 거쳐 연초부터 조기에 집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사전준비를 철저히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예산배정은 각 부처에서 예산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절차로, 예산배정이 이뤄져야 계약 등이 가능합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정부 “내년도 예산 72% 상반기에 배정”
    • 입력 2020-12-08 09:01:55
    • 수정2020-12-08 09:04:24
    경제
정부는 오늘(8일) ‘2021년도 예산배정계획’을 국무회의에서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전체 세출예산(일반ㆍ특별회계 총계기준) 459조 9천억 원의 72.4%인 333조 1천억 원을 상반기에 배정했습니다.

상반기 예산배정률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68%를 기록한 뒤 지난해 70.4%, 올해 714%, 내년 72.4%로 해마다 높아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활력 조기 회복에 즉시 투입될 수 있도록 했다”며 “특히 경제회복 지원과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산업․중소기업, SOC, R&D 분야 등에 중점을 둬 조기 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배정된 예산은 향후 자금배정 절차를 거쳐 연초부터 조기에 집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사전준비를 철저히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예산배정은 각 부처에서 예산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절차로, 예산배정이 이뤄져야 계약 등이 가능합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