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수처법, 이제 결말 봐야할 시간”…민주, 법사위 처리 방침
입력 2020.12.08 (10:44) 수정 2020.12.08 (10:54)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과 관련해, “마지막 순간까지 국민의힘과 협의하겠지만 법과 절차에 따라 출범을 지연시키지 않겠다”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공수처법 개정안을 의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수처법 개정안은 법사위 안건조정위에서 의결돼, 전체회의 의결을 남겨둔 상태입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8일) 아침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이 공수처법 개정 등에 반발해 농성을 벌이는 데 대해 “구태를 재연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이제 더 미룰 수 없다. 이제 결말을 봐야 할 시간”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공수처법 개정안과 상법 등 경제3법이 어제(7일) 국민의힘 요구로 안건조정위원회에 넘겨졌다며 “국힘은 심의 지연 전술, 아니 심의 회피를 통해서 법안 처리를 지연시켰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입법을 막기 위한 야당의 억지와 지연전술에 더는 끌려갈 수 없다”고도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제 3법의 경우 2012년 대선 당시 여야 공통 공약이었다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누구보다도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정책위의장 한정애 의원도 “국회법에 입각하고 정해진 절차에 의해 최선을 다 하겠다”며 “공수처법은 순리대로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공수처법, 이제 결말 봐야할 시간”…민주, 법사위 처리 방침
    • 입력 2020-12-08 10:44:41
    • 수정2020-12-08 10:54:19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과 관련해, “마지막 순간까지 국민의힘과 협의하겠지만 법과 절차에 따라 출범을 지연시키지 않겠다”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공수처법 개정안을 의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수처법 개정안은 법사위 안건조정위에서 의결돼, 전체회의 의결을 남겨둔 상태입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8일) 아침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이 공수처법 개정 등에 반발해 농성을 벌이는 데 대해 “구태를 재연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이제 더 미룰 수 없다. 이제 결말을 봐야 할 시간”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공수처법 개정안과 상법 등 경제3법이 어제(7일) 국민의힘 요구로 안건조정위원회에 넘겨졌다며 “국힘은 심의 지연 전술, 아니 심의 회피를 통해서 법안 처리를 지연시켰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입법을 막기 위한 야당의 억지와 지연전술에 더는 끌려갈 수 없다”고도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제 3법의 경우 2012년 대선 당시 여야 공통 공약이었다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누구보다도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정책위의장 한정애 의원도 “국회법에 입각하고 정해진 절차에 의해 최선을 다 하겠다”며 “공수처법은 순리대로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