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천 자원순환센터 광역화’…주민, “서울·인천 쓰레기 반입 반대”
입력 2020.12.08 (12:13) 수정 2020.12.08 (13:06) 사회
경기도 부천시가 `대장동 자원순환센터 현대화사업`을 추진하면서 서울과 인천 지역의 쓰레기까지 받으려고 하자,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부천시는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와 3기 신도시 건설에 대비해 7천786억 원을 들여 `대장동 자원순환센터`를 증축하면서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주민 공간을 조성하는 `현대화 사업`을 '광역화 사업'으로 전환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 현대화 사업이 완료되면 하루 평균 쓰레기 처리량이 현재 300톤에서 900톤으로 3배나 크게 늘어나기 때문에, 부천 지역 쓰레기 470톤뿐만 아니라 인천 계양구와 서울 강서구의 쓰레기 430톤도 처리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부천 지역 주민들은 자원순환센터의 규모가 3배가량 커지고 다른 지역 쓰레기까지 떠맡게 되면서 환경오염 우려가 더욱 커진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 주민은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부천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 절대 반대합니다.'라는 청원 글을 올렸습니다.

이 주민은 "부천시가 시민 동의 절차 하나 없이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을 증축하고 광역화하고 있다"며, "신도시 건설로 늘어나는 인구 대비 소각장 문제를 어떻게 지혜롭게 해결해야 할지 시민들과 먼저 소통했어야 했다"며 광역화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부천시는 "대장동 자원순환센터를 부천 단독 시설로 현대화하려고 해도 관련법 상 피해가 우려되는 인근 지자체와의 협의를 거쳐야 해서 추진이 쉽지 않다"며 "사업 광역화는 천억 원이 넘는 예산 절감뿐만 아니라 지역 간 갈등도 조율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주민들을 설득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부천시 제공]
  • ‘부천 자원순환센터 광역화’…주민, “서울·인천 쓰레기 반입 반대”
    • 입력 2020-12-08 12:13:48
    • 수정2020-12-08 13:06:56
    사회
경기도 부천시가 `대장동 자원순환센터 현대화사업`을 추진하면서 서울과 인천 지역의 쓰레기까지 받으려고 하자,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부천시는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와 3기 신도시 건설에 대비해 7천786억 원을 들여 `대장동 자원순환센터`를 증축하면서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주민 공간을 조성하는 `현대화 사업`을 '광역화 사업'으로 전환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 현대화 사업이 완료되면 하루 평균 쓰레기 처리량이 현재 300톤에서 900톤으로 3배나 크게 늘어나기 때문에, 부천 지역 쓰레기 470톤뿐만 아니라 인천 계양구와 서울 강서구의 쓰레기 430톤도 처리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부천 지역 주민들은 자원순환센터의 규모가 3배가량 커지고 다른 지역 쓰레기까지 떠맡게 되면서 환경오염 우려가 더욱 커진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 주민은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부천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 절대 반대합니다.'라는 청원 글을 올렸습니다.

이 주민은 "부천시가 시민 동의 절차 하나 없이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을 증축하고 광역화하고 있다"며, "신도시 건설로 늘어나는 인구 대비 소각장 문제를 어떻게 지혜롭게 해결해야 할지 시민들과 먼저 소통했어야 했다"며 광역화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부천시는 "대장동 자원순환센터를 부천 단독 시설로 현대화하려고 해도 관련법 상 피해가 우려되는 인근 지자체와의 협의를 거쳐야 해서 추진이 쉽지 않다"며 "사업 광역화는 천억 원이 넘는 예산 절감뿐만 아니라 지역 간 갈등도 조율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주민들을 설득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부천시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