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 떠난 박진섭 감독, FC 서울 사령탑 부임…3년 계약
입력 2020.12.08 (15:20)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FC 서울이 4개월 넘게 이어지던 감독 대행 체제를 마침내 끝냈다. 유력 후보로 거론되던 박진섭(43) 감독이 결국 지휘봉을 잡았다.

서울 구단은 8일 "박진섭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계약기간은 2023년까지 3년"이라고 발표했다.

이로써 서울은 7월 말 최용수 전 감독이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뒤 계속된 사령탑 공백을 메웠다.

최 전 감독이 떠난 뒤 김호영 전 수석코치가 대행을 맡았으나 9경기만 이끈 뒤 9월 말 돌연 팀을 떠났고, 이후엔 박혁순 코치의 대행 체제로 K리그1 파이널 라운드를 치렀다.

이후에도 감독 선임 난항이 이어진 가운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는 출전 조건인 P급 지도자 자격증을 보유하지 않은 박 코치 대신 이원준 스카우트가 대행을 맡아 한 해에만 3명의 감독대행을 선임하는 촌극을 빚었다.

우여곡절 끝에 서울이 영입한 박진섭 감독은 선수 시절 울산 현대, 성남 일화, 부산 아이파크 등에서 뛰며 국가대표 수비수로도 활약했다.

선수 은퇴 이후에는 부산과 포항 스틸러스에서 프로 지도자 경험을 쌓았고, 2018년부터 지휘봉을 잡은 광주 FC에서는 K리그2 우승과 1부 승격을 일궜다.

K리그1에서의 첫해인 2020시즌엔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파이널 A에 진출해 역대 최고 성적인 6위로 시즌을 마쳤다.

이런 그의 지도력을 눈여겨본 서울은 애초 내년 말까지 광주와 계약이 돼 있던 박 감독에게 영입을 제안했고, 박 감독은 서울에서의 도전을 택했다.

서울은 "박 감독이 재미있고 역동적인 축구를 추구하는 구단의 축구 철학에 가장 적합한 인물로서 변화를 이끌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뛰어난 전술적 역량'과 '부드러운 리더십을 앞세운 선수단 소통 능력'을 가장 큰 요인으로 꼽았다.

박 감독은 "한국을 대표하는 클럽 FC 서울에서 지도자로서 새로운 도전을 이어 나갈 수 있게 돼 큰 영광이며 기쁨을 느낀다"며 "팬들의 응원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3일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멜버른 빅토리(호주)에 져 16강 진출 문턱에서 이번 시즌 일정을 모두 마친 서울은 다음 달 경남 거제에 전지훈련 캠프를 차리고 새 시즌을 시작할 계획이다.
  • 광주 떠난 박진섭 감독, FC 서울 사령탑 부임…3년 계약
    • 입력 2020-12-08 15:20:34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FC 서울이 4개월 넘게 이어지던 감독 대행 체제를 마침내 끝냈다. 유력 후보로 거론되던 박진섭(43) 감독이 결국 지휘봉을 잡았다.

서울 구단은 8일 "박진섭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계약기간은 2023년까지 3년"이라고 발표했다.

이로써 서울은 7월 말 최용수 전 감독이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뒤 계속된 사령탑 공백을 메웠다.

최 전 감독이 떠난 뒤 김호영 전 수석코치가 대행을 맡았으나 9경기만 이끈 뒤 9월 말 돌연 팀을 떠났고, 이후엔 박혁순 코치의 대행 체제로 K리그1 파이널 라운드를 치렀다.

이후에도 감독 선임 난항이 이어진 가운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는 출전 조건인 P급 지도자 자격증을 보유하지 않은 박 코치 대신 이원준 스카우트가 대행을 맡아 한 해에만 3명의 감독대행을 선임하는 촌극을 빚었다.

우여곡절 끝에 서울이 영입한 박진섭 감독은 선수 시절 울산 현대, 성남 일화, 부산 아이파크 등에서 뛰며 국가대표 수비수로도 활약했다.

선수 은퇴 이후에는 부산과 포항 스틸러스에서 프로 지도자 경험을 쌓았고, 2018년부터 지휘봉을 잡은 광주 FC에서는 K리그2 우승과 1부 승격을 일궜다.

K리그1에서의 첫해인 2020시즌엔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파이널 A에 진출해 역대 최고 성적인 6위로 시즌을 마쳤다.

이런 그의 지도력을 눈여겨본 서울은 애초 내년 말까지 광주와 계약이 돼 있던 박 감독에게 영입을 제안했고, 박 감독은 서울에서의 도전을 택했다.

서울은 "박 감독이 재미있고 역동적인 축구를 추구하는 구단의 축구 철학에 가장 적합한 인물로서 변화를 이끌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뛰어난 전술적 역량'과 '부드러운 리더십을 앞세운 선수단 소통 능력'을 가장 큰 요인으로 꼽았다.

박 감독은 "한국을 대표하는 클럽 FC 서울에서 지도자로서 새로운 도전을 이어 나갈 수 있게 돼 큰 영광이며 기쁨을 느낀다"며 "팬들의 응원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3일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멜버른 빅토리(호주)에 져 16강 진출 문턱에서 이번 시즌 일정을 모두 마친 서울은 다음 달 경남 거제에 전지훈련 캠프를 차리고 새 시즌을 시작할 계획이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