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 상황에 “오늘은 드릴 말씀 없어”
입력 2020.12.08 (15:57) 수정 2020.12.08 (16:00) 정치
청와대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이 야당인 국민의힘의 강력 반발 속에 국회 법사위를 통과해 마지막 관문인 본회의를 앞두고 있는 것에 대해 “국회 법률안 통과나 절차 등 현재 상황에 대해서는 오늘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8일)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 과정과 관련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 문제에 대해서는 어제 충분히 대통령의 말씀이 있었다”고 답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추가적으로 입장을 내놓을 게 있을지 여부는 아직 미정이지만 내놓더라도 국회 법안 처리가 끝난 다음에 내놓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우리 정부는 많은 우여곡절을 겪으면서도 권력기관 개혁에 흔들림 없이 매진했다. 이제 그 노력의 결실을 맺는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다”며 “권력기관 개혁 입법이 반드시 통과되고, 공수처가 출범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 靑,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 상황에 “오늘은 드릴 말씀 없어”
    • 입력 2020-12-08 15:57:29
    • 수정2020-12-08 16:00:37
    정치
청와대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이 야당인 국민의힘의 강력 반발 속에 국회 법사위를 통과해 마지막 관문인 본회의를 앞두고 있는 것에 대해 “국회 법률안 통과나 절차 등 현재 상황에 대해서는 오늘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8일)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 과정과 관련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 문제에 대해서는 어제 충분히 대통령의 말씀이 있었다”고 답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추가적으로 입장을 내놓을 게 있을지 여부는 아직 미정이지만 내놓더라도 국회 법안 처리가 끝난 다음에 내놓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우리 정부는 많은 우여곡절을 겪으면서도 권력기관 개혁에 흔들림 없이 매진했다. 이제 그 노력의 결실을 맺는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다”며 “권력기관 개혁 입법이 반드시 통과되고, 공수처가 출범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