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규 확진자 여전히 600명 안팎…감염경로불명도 26%
입력 2020.12.08 (19:02) 수정 2020.12.08 (19:14)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에선 공연이나 게임을 할 수 있는 식당을 중심으로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부터 시행되는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에서도 확산세가 잡히지 않으면 전국적인 대유행으로 진행되면서 의료시스템 붕괴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김범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종로구 대형 음식점 파고다타운과 노래교실 관련해 50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162명이 됐습니다.

지난달 28일 음식점의 예술단 공연자 1명이 처음 확진된 이후, 추가로 확진된 이들이 이용한 노래교실을 중심으로 전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 소재 음식점에서도 4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역학조사 결과 해당 시설들은 출입자 관리가 부실했을 뿐만 아니라, 객석과 게임좌석이 분리되지 않는 등 방역지침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유미/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 : "11월 26일부터 12월 4일까지 용산구 웨스턴라운지, 투페어, 다이스, 젠틀레빗, KMGM 업소 방문자는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신속하게 받으시기 바랍니다."]

중랑구 소재 실내체육시설과 병원 관련해서는 각각 3명이 추가 확진됐고, 마포구 소재 홈쇼핑 회사와 강서구 소재 댄스교습시설 확진자도 각각 3명 늘었습니다.

정부는 확진자 수가 여전히 6백 명 안팎에서 줄지 않고 있다며,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확진자 수도 전체의 26%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검사자 중 확진자 비율도 이달 들어 4%를 기록해 지난 두 달여에 비해 네 배나 늘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또, 오늘부터 시행되는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거리두기로도 감염추세가 꺾이지 않는다면, 전국적인 대유행으로 진행돼 의료체계 붕괴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정부는 '우리만'이라는 안일한 생각이 방역의 둑을 무너뜨릴 수 있다며, 연말까지 앞으로 3주간 약속과 모임, 여행은 취소해달라고 재차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영상편집:권형욱
  • 신규 확진자 여전히 600명 안팎…감염경로불명도 26%
    • 입력 2020-12-08 19:02:41
    • 수정2020-12-08 19:14:35
    뉴스7(대구)
[앵커]

서울에선 공연이나 게임을 할 수 있는 식당을 중심으로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부터 시행되는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에서도 확산세가 잡히지 않으면 전국적인 대유행으로 진행되면서 의료시스템 붕괴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김범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종로구 대형 음식점 파고다타운과 노래교실 관련해 50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162명이 됐습니다.

지난달 28일 음식점의 예술단 공연자 1명이 처음 확진된 이후, 추가로 확진된 이들이 이용한 노래교실을 중심으로 전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 소재 음식점에서도 4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역학조사 결과 해당 시설들은 출입자 관리가 부실했을 뿐만 아니라, 객석과 게임좌석이 분리되지 않는 등 방역지침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유미/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 : "11월 26일부터 12월 4일까지 용산구 웨스턴라운지, 투페어, 다이스, 젠틀레빗, KMGM 업소 방문자는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신속하게 받으시기 바랍니다."]

중랑구 소재 실내체육시설과 병원 관련해서는 각각 3명이 추가 확진됐고, 마포구 소재 홈쇼핑 회사와 강서구 소재 댄스교습시설 확진자도 각각 3명 늘었습니다.

정부는 확진자 수가 여전히 6백 명 안팎에서 줄지 않고 있다며,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확진자 수도 전체의 26%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검사자 중 확진자 비율도 이달 들어 4%를 기록해 지난 두 달여에 비해 네 배나 늘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또, 오늘부터 시행되는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거리두기로도 감염추세가 꺾이지 않는다면, 전국적인 대유행으로 진행돼 의료체계 붕괴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정부는 '우리만'이라는 안일한 생각이 방역의 둑을 무너뜨릴 수 있다며, 연말까지 앞으로 3주간 약속과 모임, 여행은 취소해달라고 재차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영상편집:권형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