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활폐기물 지자체 조례, 청소노동자 안전 외면”
입력 2020.12.08 (21:55) 수정 2020.12.08 (22:01)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부산지역본부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지역 16개 구군의 생활폐기물 조례가 청소노동자의 안전을 보장하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정부가 생활폐기물 운반 노동자들의 안전을 위해 주간 근무와 3인 1조 원칙을 지키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16개 구군이 해당 규정을 유예하거나 적용하지 않는 내용을 담은 조례를 개정하거나 입법예고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노조는 구군을 상대로 조례 폐지를 요구하고 현행법 실현을 위한 노정협의회를 개최를 촉구했습니다.
  • “생활폐기물 지자체 조례, 청소노동자 안전 외면”
    • 입력 2020-12-08 21:55:36
    • 수정2020-12-08 22:01:50
    뉴스9(부산)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부산지역본부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지역 16개 구군의 생활폐기물 조례가 청소노동자의 안전을 보장하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정부가 생활폐기물 운반 노동자들의 안전을 위해 주간 근무와 3인 1조 원칙을 지키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16개 구군이 해당 규정을 유예하거나 적용하지 않는 내용을 담은 조례를 개정하거나 입법예고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노조는 구군을 상대로 조례 폐지를 요구하고 현행법 실현을 위한 노정협의회를 개최를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