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가 부른 수렁의 끝…‘파산’
입력 2020.12.10 (06:51) 수정 2020.12.10 (06: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하루하루 지날수록 늘고 있습니다.

모든 재산을 털어 빚을 갚고도 빚이 남아, 이를 탕감받는 개인파산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개인 파산'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을, 윤경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달에 한 번, 파산선고가 내려지는 날.

법원 복도가 파산을 신청한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이날 파산 선고를 받은 사람은 100여 명, 대부분 자영업자입니다.

[최○○/자영업자/창원시 : "(코로나19) 한 달 정도 지나니까 (손님이) 갑자기 뚝 전쟁 난 것처럼 그렇게 돼버리더라고요. 적자가 크게 나니까 직원도 줄여야 했고..."]

3년째 노래방을 운영하는 60대 김모 씨도 막막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뇌출혈로 몸져누운 남편과 10대 청소년 아들을 위해 열심히 살던 김 씨.

집합금지 명령이 거듭 내려지면서 가족의 생명줄이던 작은 노래방을 결국 문닫아야 했습니다.

가게 차릴 때 낸 대출금은 오롯이 갚지 못할 빚이 됐습니다.

[김○○/음성변조/노래방 휴업/창원시 : "두 번째 코로나19 집합금지 명령 이후로 그때부터 아예 없었어요. 손님이. (대출원금과 이자) 한 달에 60만 원씩 냈는데 코로나19 오고부터는 집합금지 명령 내려지니까 10만 원도 솔직히 내기가 힘들어요."]

박 씨는 21년째 운영하던 수제비 가게를 내놨습니다.

손님이 뚝 끊기면서 월세 80만 원을 끝내 감당하지 못했습니다.

[박○○/수제비 가게 폐업/하동군 : "폐업했죠. 잘 될 때는 하루 100그릇까지 팔 때도 있었는데 하루에 한 그릇도 못 팔 때가 많았었습니다."]

관광객을 모시던 60대 택시기사도 운전대를 놔야 했습니다.

[이○○/음성변조/택시기사/하동군 : "없습니다. 손님이... 관광객을 위주로 저희가 많이 하고 코로나19 온 뒤로부터는 이쪽에 사람들이 아예 안 들어옵니다."]

건설 노동자 임 씨는 어머니의 병원비를 갚느라 5년 동안 매일같이 나갔던 새벽일이 끊겼습니다.

[임○○/일용직 노동자/통영시 : "최근 8개월 동안 2~3일 일하다가 일주일 이상 쉬고 그런 날이 많았죠. 일 없을 때는 (한 달에) 5일 일한 날도 있는 것 같아요."]

올해 10월까지 전국 법원의 개인파산 건수는 지난해보다 10%가량 늘어난 4만천여 건.

코로나19 장기화로 이른바 '코로나 파산'은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김인수/경남 금융복지상담센터장 :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그동안 채무를 잘 갚아오던 분들도 채무를 상환하기 힘들어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집합금지와 영업제한 조치로 벼랑 끝에 내몰린 처지를 호소하는 자영업자들의 글이 수백 건 올라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그래픽:박부민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가 부른 수렁의 끝…‘파산’
    • 입력 2020-12-10 06:51:37
    • 수정2020-12-10 06:57:28
    뉴스광장 1부
[앵커]

코로나19 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하루하루 지날수록 늘고 있습니다.

모든 재산을 털어 빚을 갚고도 빚이 남아, 이를 탕감받는 개인파산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개인 파산'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을, 윤경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달에 한 번, 파산선고가 내려지는 날.

법원 복도가 파산을 신청한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이날 파산 선고를 받은 사람은 100여 명, 대부분 자영업자입니다.

[최○○/자영업자/창원시 : "(코로나19) 한 달 정도 지나니까 (손님이) 갑자기 뚝 전쟁 난 것처럼 그렇게 돼버리더라고요. 적자가 크게 나니까 직원도 줄여야 했고..."]

3년째 노래방을 운영하는 60대 김모 씨도 막막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뇌출혈로 몸져누운 남편과 10대 청소년 아들을 위해 열심히 살던 김 씨.

집합금지 명령이 거듭 내려지면서 가족의 생명줄이던 작은 노래방을 결국 문닫아야 했습니다.

가게 차릴 때 낸 대출금은 오롯이 갚지 못할 빚이 됐습니다.

[김○○/음성변조/노래방 휴업/창원시 : "두 번째 코로나19 집합금지 명령 이후로 그때부터 아예 없었어요. 손님이. (대출원금과 이자) 한 달에 60만 원씩 냈는데 코로나19 오고부터는 집합금지 명령 내려지니까 10만 원도 솔직히 내기가 힘들어요."]

박 씨는 21년째 운영하던 수제비 가게를 내놨습니다.

손님이 뚝 끊기면서 월세 80만 원을 끝내 감당하지 못했습니다.

[박○○/수제비 가게 폐업/하동군 : "폐업했죠. 잘 될 때는 하루 100그릇까지 팔 때도 있었는데 하루에 한 그릇도 못 팔 때가 많았었습니다."]

관광객을 모시던 60대 택시기사도 운전대를 놔야 했습니다.

[이○○/음성변조/택시기사/하동군 : "없습니다. 손님이... 관광객을 위주로 저희가 많이 하고 코로나19 온 뒤로부터는 이쪽에 사람들이 아예 안 들어옵니다."]

건설 노동자 임 씨는 어머니의 병원비를 갚느라 5년 동안 매일같이 나갔던 새벽일이 끊겼습니다.

[임○○/일용직 노동자/통영시 : "최근 8개월 동안 2~3일 일하다가 일주일 이상 쉬고 그런 날이 많았죠. 일 없을 때는 (한 달에) 5일 일한 날도 있는 것 같아요."]

올해 10월까지 전국 법원의 개인파산 건수는 지난해보다 10%가량 늘어난 4만천여 건.

코로나19 장기화로 이른바 '코로나 파산'은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김인수/경남 금융복지상담센터장 :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그동안 채무를 잘 갚아오던 분들도 채무를 상환하기 힘들어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집합금지와 영업제한 조치로 벼랑 끝에 내몰린 처지를 호소하는 자영업자들의 글이 수백 건 올라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그래픽:박부민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