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대출’ 관련 민원 증가…코로나19 경제난 탓
입력 2020.12.10 (09:30) 수정 2020.12.10 (09:30) 경제
코로나19가 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친 올해 대출과 관련한 은행 민원이 작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부업자 등의 과도한 채권 추심을 막아달라는 민원 역시 늘었습니다.

오늘(1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1∼3분기 금융 민원 동향’에 따르면 올 1월부터 9월까지 금감원이 접수한 금융 민원은 총 6만8917건입니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9% 늘어난 수치입니다.

금융투자(80.5%)와 은행(23.5%) 부문의 증가율이 특히 높았습니다.

은행을 상대로 한 민원이 대폭 증가한 이유로는 코로나19 때문에 신규 대출과 만기 연장 등에 대한 수요가 늘었던 것이 꼽힙니다.

은행 민원 9,254건 가운데 3,323건(35.9%)이 대출과 관련된 것이었습니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62.9% 증가한 겁니다.

이런 민원은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사람들에게 우대 대출이나 만기 연장 등 금융 지원 정책을 시작한 상반기에 집중됐습니다.

과도한 채권 추심을 막아달라는 민원도 증가했습니다.

채권 추심 관련 민원은 작년 1∼3분기 1,695건이었는데 올해는 2,890건으로 70.5% 증가했습니다.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잇따르면서 펀드 관련 민원도 크게 늘었습니다.

펀드 관련 은행 민원은 762건으로 작년 동기(356건)의 2배를 웃돌았습니다. 증권회사에 제기된 펀드 관련 민원은 961건으로 작년 동기(64건)의 약 15배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올해 ‘대출’ 관련 민원 증가…코로나19 경제난 탓
    • 입력 2020-12-10 09:30:41
    • 수정2020-12-10 09:30:56
    경제
코로나19가 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친 올해 대출과 관련한 은행 민원이 작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부업자 등의 과도한 채권 추심을 막아달라는 민원 역시 늘었습니다.

오늘(1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1∼3분기 금융 민원 동향’에 따르면 올 1월부터 9월까지 금감원이 접수한 금융 민원은 총 6만8917건입니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9% 늘어난 수치입니다.

금융투자(80.5%)와 은행(23.5%) 부문의 증가율이 특히 높았습니다.

은행을 상대로 한 민원이 대폭 증가한 이유로는 코로나19 때문에 신규 대출과 만기 연장 등에 대한 수요가 늘었던 것이 꼽힙니다.

은행 민원 9,254건 가운데 3,323건(35.9%)이 대출과 관련된 것이었습니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62.9% 증가한 겁니다.

이런 민원은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사람들에게 우대 대출이나 만기 연장 등 금융 지원 정책을 시작한 상반기에 집중됐습니다.

과도한 채권 추심을 막아달라는 민원도 증가했습니다.

채권 추심 관련 민원은 작년 1∼3분기 1,695건이었는데 올해는 2,890건으로 70.5% 증가했습니다.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잇따르면서 펀드 관련 민원도 크게 늘었습니다.

펀드 관련 은행 민원은 762건으로 작년 동기(356건)의 2배를 웃돌았습니다. 증권회사에 제기된 펀드 관련 민원은 961건으로 작년 동기(64건)의 약 15배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