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스트라제네카측 “美, 승인 늦추면 내년 하반기에나 백신 공급”
입력 2020.12.10 (09:31) 수정 2020.12.10 (09:34) 국제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와 공동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연구 중인 옥스퍼드대 제너 연구소 책임자인 애드리안 힐은 현지시간으로 9일 미국이 백신 승인을 늦출 경우 내년 하반기에나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힐 박사는 NBC와 인터뷰에서 “미 식품의약국(FDA)이 다음달 나오는 자료를 포함해 백신에 대한 자료를 검토했으면 한다”며 “임상시험이 끝나기를 기다린다면 내년 중반 이후나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박사는 “그렇게 될 경우 백신의 효용성이 떨어진다”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 코로나19 백신 안전성 검사를 담당하는 래리 코리 박사는 지난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임상시험 결과를 두고 논란이 일자 효용성과 안전성을 검증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아스트라제네카측 “美, 승인 늦추면 내년 하반기에나 백신 공급”
    • 입력 2020-12-10 09:31:56
    • 수정2020-12-10 09:34:53
    국제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와 공동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연구 중인 옥스퍼드대 제너 연구소 책임자인 애드리안 힐은 현지시간으로 9일 미국이 백신 승인을 늦출 경우 내년 하반기에나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힐 박사는 NBC와 인터뷰에서 “미 식품의약국(FDA)이 다음달 나오는 자료를 포함해 백신에 대한 자료를 검토했으면 한다”며 “임상시험이 끝나기를 기다린다면 내년 중반 이후나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박사는 “그렇게 될 경우 백신의 효용성이 떨어진다”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 코로나19 백신 안전성 검사를 담당하는 래리 코리 박사는 지난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임상시험 결과를 두고 논란이 일자 효용성과 안전성을 검증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