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사사건] 효심 3만리…엄마를 살리다!
입력 2020.12.10 (09:43) 케이야

"저희 어머니를 살려주세요, 폐 이식이 필요합니다."

3일 만에 인공호흡기, 결국 폐이식..."짧은 시간에 죽음의 기로"에 섰다는
멕시코 교민 김충영 씨의 이야기, 영상으로 정리했습니다.

영상 제공:서울아산병원/구성:김지혜/영상편집:김수연/그래픽:오서택
  • [사사사건] 효심 3만리…엄마를 살리다!
    • 입력 2020-12-10 09:43:55
    케이야

"저희 어머니를 살려주세요, 폐 이식이 필요합니다."

3일 만에 인공호흡기, 결국 폐이식..."짧은 시간에 죽음의 기로"에 섰다는
멕시코 교민 김충영 씨의 이야기, 영상으로 정리했습니다.

영상 제공:서울아산병원/구성:김지혜/영상편집:김수연/그래픽:오서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