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외투쟁 선 그은 김종인 “‘탄핵 사과’는 시점 봐서 할 것”
입력 2020.12.10 (11:15) 수정 2020.12.10 (11:18) 정치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장외투쟁 가능성을 일축하며, 전 대통령의 과오에 대한 대국민 사과는 추진할 방침을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10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가 끝난 후 장외투쟁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은 당의 할 일이 따로 있고, 외곽의 시민단체들은 시민단체 나름대로 그들의 할 일이 따로 있기 때문에 그것을 우리가 혼돈해서 할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와 우파 진영의 범야권 인사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한 오늘 ‘정당·시민사회단체대표자연석회의’에 대해선 “문 정부의 여러가지 문제점을 갖다 보면서 이대로 둬서는 안 되겠다는 의견 개진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석회의에서 야권 연대나 보수진영 통합 논의가 진행된 데 대해선 “범야권 연대의 그런 개념을 갖고서 투쟁을 할 수는 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수사 등에 대한 대국민 사과에 대한 질문에는 “지금 국회 상황이 여러가지로 어렵기 때문에 잠정적으로 보류하고 있는 상황이지, 시점이 적정하다고 생각하면 그 시점에 맞춰서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장외투쟁 선 그은 김종인 “‘탄핵 사과’는 시점 봐서 할 것”
    • 입력 2020-12-10 11:15:15
    • 수정2020-12-10 11:18:01
    정치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장외투쟁 가능성을 일축하며, 전 대통령의 과오에 대한 대국민 사과는 추진할 방침을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10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가 끝난 후 장외투쟁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은 당의 할 일이 따로 있고, 외곽의 시민단체들은 시민단체 나름대로 그들의 할 일이 따로 있기 때문에 그것을 우리가 혼돈해서 할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와 우파 진영의 범야권 인사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한 오늘 ‘정당·시민사회단체대표자연석회의’에 대해선 “문 정부의 여러가지 문제점을 갖다 보면서 이대로 둬서는 안 되겠다는 의견 개진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석회의에서 야권 연대나 보수진영 통합 논의가 진행된 데 대해선 “범야권 연대의 그런 개념을 갖고서 투쟁을 할 수는 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수사 등에 대한 대국민 사과에 대한 질문에는 “지금 국회 상황이 여러가지로 어렵기 때문에 잠정적으로 보류하고 있는 상황이지, 시점이 적정하다고 생각하면 그 시점에 맞춰서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