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비건 “싱가포르 정상합의 잠재력 살아있어…외교 재개 촉구”
입력 2020.12.10 (15:05) 수정 2020.12.10 (15:52) 정치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지난 2018년 6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첫 정상회담에서 맺어진 싱가포르 합의가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오늘(10일) 아산정책연구원 초청으로 ‘미국과 한반도의 미래’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합의 내용을 진전시키는 데는 실패했지만, 싱가포르 정상 합의의 잠재력은 여전히 살아있다”고 말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지난 2년간의 후퇴와 실망, 놓친 기회들에도 불구하고 내가 대북특별대표를 맡은 첫날과 마찬가지로 지금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공유한 한반도를 위한 비전이 가능하다고 믿으며 우리 일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안타깝게도 북한의 카운터파트는 지난 2년간 너무 많은 기회를 낭비했다”면서 “북한은 대화의 기회를 움켜쥐는 대신 협상 장애물을 찾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아쉬워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노력은 끝나지 않았고 그래서는 안 된다”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최선이자 유일한 방법은 외교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또 내년 1월로 예상되는 북한의 8차 노동당 대회를 거론하며 “우리는 북한이 지금부터 그때(노동당 대회)까지의 시간을 외교를 재개하기 위한 방향을 설정하는 데 사용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과 북한이 지속적인 관여와 힘든 거래를 수반하지만 엄청난 보상이 따르는 진지한 외교를 결국 하게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두 국가가 앞으로 나아갈 때”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 비건 “싱가포르 정상합의 잠재력 살아있어…외교 재개 촉구”
    • 입력 2020-12-10 15:05:47
    • 수정2020-12-10 15:52:37
    정치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지난 2018년 6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첫 정상회담에서 맺어진 싱가포르 합의가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오늘(10일) 아산정책연구원 초청으로 ‘미국과 한반도의 미래’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합의 내용을 진전시키는 데는 실패했지만, 싱가포르 정상 합의의 잠재력은 여전히 살아있다”고 말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지난 2년간의 후퇴와 실망, 놓친 기회들에도 불구하고 내가 대북특별대표를 맡은 첫날과 마찬가지로 지금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공유한 한반도를 위한 비전이 가능하다고 믿으며 우리 일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안타깝게도 북한의 카운터파트는 지난 2년간 너무 많은 기회를 낭비했다”면서 “북한은 대화의 기회를 움켜쥐는 대신 협상 장애물을 찾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아쉬워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노력은 끝나지 않았고 그래서는 안 된다”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최선이자 유일한 방법은 외교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또 내년 1월로 예상되는 북한의 8차 노동당 대회를 거론하며 “우리는 북한이 지금부터 그때(노동당 대회)까지의 시간을 외교를 재개하기 위한 방향을 설정하는 데 사용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과 북한이 지속적인 관여와 힘든 거래를 수반하지만 엄청난 보상이 따르는 진지한 외교를 결국 하게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두 국가가 앞으로 나아갈 때”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