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7 대전·세종·충남] 클로징
입력 2020.12.10 (19:34) 수정 2020.12.10 (22:13)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앞서 전해드렸지만, 오늘은 고 김용균 씨의 2주깁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도 죽은 자리에서 또 죽지 않게 해달라는 외침은 계속 되고 있고, 중대재해기업 처벌법 처리는 더디기만 합니다.

일하다 죽지 않게, 그리고 차별받지 않게.

남겨진 우리 모두의 과제입니다.

7시뉴스 마칩니다.

고맙습니다.
  • [뉴스7 대전·세종·충남] 클로징
    • 입력 2020-12-10 19:33:59
    • 수정2020-12-10 22:13:52
    뉴스7(대전)
앞서 전해드렸지만, 오늘은 고 김용균 씨의 2주깁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도 죽은 자리에서 또 죽지 않게 해달라는 외침은 계속 되고 있고, 중대재해기업 처벌법 처리는 더디기만 합니다.

일하다 죽지 않게, 그리고 차별받지 않게.

남겨진 우리 모두의 과제입니다.

7시뉴스 마칩니다.

고맙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