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故 김용균 어머니가 국회를 못 떠나는 이유
입력 2020.12.10 (20:40) 수정 2020.12.10 (20:41) 여심야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일하다 죽지 않게, 차별받지 않게'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일하다 숨진 비정규 청년노동자 故 김용균 씨의 2주기에 추모위가 내 건 글귀입니다.

21대 국회는 같은 비극이 더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며 여야 할 것 없이 법안을 발의했고, 숱한 약속의 말들을 쏟아냈습니다.

정치권의 말은 무성했지만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결국 이번 정기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故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씨는 아들의 추모제에도 함께하지 못했습니다.

대신 무기한 단식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말만 많았던 국회, 언제, 어떻게 응답할까요.
  • [영상] 故 김용균 어머니가 국회를 못 떠나는 이유
    • 입력 2020-12-10 20:40:47
    • 수정2020-12-10 20:41:17
    여심야심
'일하다 죽지 않게, 차별받지 않게'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일하다 숨진 비정규 청년노동자 故 김용균 씨의 2주기에 추모위가 내 건 글귀입니다.

21대 국회는 같은 비극이 더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며 여야 할 것 없이 법안을 발의했고, 숱한 약속의 말들을 쏟아냈습니다.

정치권의 말은 무성했지만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결국 이번 정기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故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씨는 아들의 추모제에도 함께하지 못했습니다.

대신 무기한 단식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말만 많았던 국회, 언제, 어떻게 응답할까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