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인터뷰] ‘징계위’ 15일 속개…전망은?
입력 2020.12.10 (23:39) 수정 2020.12.10 (23:5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보신대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오늘 오전부터 9시간 넘게 열렸습니다만, 결론은 내놓지 못한 채 일단 끝났습니다.

최영일 시사평론가와 함께 향후 징계위원회 전망을 보다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평론가님, 원래 징계위원회가 이렇게까지 오래 진행되는 겁니까?

왜 오늘 결론내지 못한 겁니까?

[앵커]

가장 큰 쟁점은 이른 바 ‘판사 사찰 문건’ 의혹이죠.

그간 법무부와 윤 총장 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기도 했는데요.

오늘 징계위에서도 일단 양 쪽의 입장을 듣고 끝냈다, 이렇게 봐야겠죠?

[앵커]

그런데 윤석열 총장 측은 그동안 계속 감찰과 징계 절차가 부당했다, 이렇게 주장했었죠.

그래서 오늘 징계위도 나오지 않았던 겁니까?

[앵커]

앞서 보셨지만, 윤 총장 측은 오늘 징계위가 시작되자마자 징계위원들에 대한 기피 신청을 진행했습니다.

어떤 점이 문제가 됐던 겁니까?

[앵커]

만일 윤석열 총장 측에서 절차적 정당성을 이유로 법적인 대응을 진행한다면 징계위원들의 구성이나 기피 신청 절차를 다시 한 번 따져볼 수도 있는 겁니까?

[앵커]

어쨌든 윤 총장은 향후 징계위 결정에 따라 어떻게 대응할 지를 결정할텐데요.

징계위원회가 15일에 재개되지 않습니까, 15일엔 어떤 점을 살펴보는 겁니까?

[앵커]

그러면 15일에는 징계위의 결론이 나오는 겁니까?

[앵커]

15일이든, 15일 이후든, 징계위가 내릴 징계 수위에 따라 그 파장도 만만치 않을 것 같은데요?

[앵커]

앞서 말씀드린대로, 윤 총장 측이 법적인 대응까지 거론하고 있는 만큼, 이 문제가 완전히 마무리되기까지도 꽤 오랜 시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 [심층인터뷰] ‘징계위’ 15일 속개…전망은?
    • 입력 2020-12-10 23:39:30
    • 수정2020-12-10 23:50:00
    뉴스라인
[앵커]

보신대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오늘 오전부터 9시간 넘게 열렸습니다만, 결론은 내놓지 못한 채 일단 끝났습니다.

최영일 시사평론가와 함께 향후 징계위원회 전망을 보다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평론가님, 원래 징계위원회가 이렇게까지 오래 진행되는 겁니까?

왜 오늘 결론내지 못한 겁니까?

[앵커]

가장 큰 쟁점은 이른 바 ‘판사 사찰 문건’ 의혹이죠.

그간 법무부와 윤 총장 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기도 했는데요.

오늘 징계위에서도 일단 양 쪽의 입장을 듣고 끝냈다, 이렇게 봐야겠죠?

[앵커]

그런데 윤석열 총장 측은 그동안 계속 감찰과 징계 절차가 부당했다, 이렇게 주장했었죠.

그래서 오늘 징계위도 나오지 않았던 겁니까?

[앵커]

앞서 보셨지만, 윤 총장 측은 오늘 징계위가 시작되자마자 징계위원들에 대한 기피 신청을 진행했습니다.

어떤 점이 문제가 됐던 겁니까?

[앵커]

만일 윤석열 총장 측에서 절차적 정당성을 이유로 법적인 대응을 진행한다면 징계위원들의 구성이나 기피 신청 절차를 다시 한 번 따져볼 수도 있는 겁니까?

[앵커]

어쨌든 윤 총장은 향후 징계위 결정에 따라 어떻게 대응할 지를 결정할텐데요.

징계위원회가 15일에 재개되지 않습니까, 15일엔 어떤 점을 살펴보는 겁니까?

[앵커]

그러면 15일에는 징계위의 결론이 나오는 겁니까?

[앵커]

15일이든, 15일 이후든, 징계위가 내릴 징계 수위에 따라 그 파장도 만만치 않을 것 같은데요?

[앵커]

앞서 말씀드린대로, 윤 총장 측이 법적인 대응까지 거론하고 있는 만큼, 이 문제가 완전히 마무리되기까지도 꽤 오랜 시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