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운물류 대란’ 해소 위해 선박 33척 새로 건조
입력 2020.12.11 (07:45) 수정 2020.12.11 (08:54)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해양수산부는 해운물류 대란 해소를 위해 국적 선사인 HMM에 5조 원을 투입해 오는 2025까지 선박 33척을 새로 건조하고, 컨테이너 상자도 36만개 추가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장기적으로 선사들이 시장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해양진흥공사를 국적 선주사로 육성해 선박 소유와 운영을 나누는 형태로 내년부터 선박 10척을 임대해 운용하기로 했습니다.
  • ‘해운물류 대란’ 해소 위해 선박 33척 새로 건조
    • 입력 2020-12-11 07:45:08
    • 수정2020-12-11 08:54:03
    뉴스광장(부산)
해양수산부는 해운물류 대란 해소를 위해 국적 선사인 HMM에 5조 원을 투입해 오는 2025까지 선박 33척을 새로 건조하고, 컨테이너 상자도 36만개 추가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장기적으로 선사들이 시장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해양진흥공사를 국적 선주사로 육성해 선박 소유와 운영을 나누는 형태로 내년부터 선박 10척을 임대해 운용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