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단체, ‘영양 제2 풍력단지’ 부동의 촉구
입력 2020.12.11 (08:20) 수정 2020.12.11 (09:13)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주민과 업체 마찰이 잇따른 영양군 제2 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에 대해 환경단체들이 대구지방환경청에 사업 부동의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대구환경운동연합 등 지역 환경단체들은 성명을 내고,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이 생태계 파괴를 이유로 수차례 입지 부적정 의견을 제시했는데도, 대구환경청과 영양군이 이를 수용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영양군은 이미 전국에서 가장 풍력단지가 많은 지역이라며, 더 이상의 발전소 조성은 에너지 정의에 어긋난다고 밝혔습니다.
  • 환경단체, ‘영양 제2 풍력단지’ 부동의 촉구
    • 입력 2020-12-11 08:20:54
    • 수정2020-12-11 09:13:58
    뉴스광장(대구)
주민과 업체 마찰이 잇따른 영양군 제2 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에 대해 환경단체들이 대구지방환경청에 사업 부동의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대구환경운동연합 등 지역 환경단체들은 성명을 내고,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이 생태계 파괴를 이유로 수차례 입지 부적정 의견을 제시했는데도, 대구환경청과 영양군이 이를 수용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영양군은 이미 전국에서 가장 풍력단지가 많은 지역이라며, 더 이상의 발전소 조성은 에너지 정의에 어긋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