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野, 정권 퇴진 주장은 무차별적 정치공세”…김종인 입장 요구
입력 2020.12.11 (10:36) 수정 2020.12.11 (10:38)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보수 성향 시민 사회 단체와 연대해 ‘정권 퇴진’을 주장하는데 대해 “무차별적인 정치공세로 나라를 혼돈으로 몰아가는 것”이라며 이에 대한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입장을 요구했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11일)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국민의힘은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 힘을 보태긴 커녕, 대통령을 흔들어 무책임한 분열 선동 정치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총선에서 참패한 야당이 극우단체와 짝지어 대통령 퇴진을 운운하는 건 헌정질서 파괴행위”라며 “대안없는 막말과 분열에 귀 기울 국민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향해선 “극우세력과 연대한 국민의힘 행보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혀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양향자 최고윈원은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으로 민생이 피폐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조기 퇴진 주장은 국정 혼란을 불러 일으킬 게 자명하고, 그 최대 피해자는 국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양 최고위원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원인 제공에 대한 사과를 준비한다는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동의했는 지 묻고 싶다”며 김 비대위원장에게 이에 대한 입장을 촉구했습니다.

어제(10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이재오 전 의원, 보수 성향 시민사회단체들과 ‘폭정종식 민주쟁취 비상시국연대’라고 이름 붙인 단체를 출범 시키고 문재인 정권 퇴진을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與 “野, 정권 퇴진 주장은 무차별적 정치공세”…김종인 입장 요구
    • 입력 2020-12-11 10:36:53
    • 수정2020-12-11 10:38:21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보수 성향 시민 사회 단체와 연대해 ‘정권 퇴진’을 주장하는데 대해 “무차별적인 정치공세로 나라를 혼돈으로 몰아가는 것”이라며 이에 대한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입장을 요구했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11일)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국민의힘은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 힘을 보태긴 커녕, 대통령을 흔들어 무책임한 분열 선동 정치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총선에서 참패한 야당이 극우단체와 짝지어 대통령 퇴진을 운운하는 건 헌정질서 파괴행위”라며 “대안없는 막말과 분열에 귀 기울 국민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향해선 “극우세력과 연대한 국민의힘 행보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혀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양향자 최고윈원은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으로 민생이 피폐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조기 퇴진 주장은 국정 혼란을 불러 일으킬 게 자명하고, 그 최대 피해자는 국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양 최고위원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원인 제공에 대한 사과를 준비한다는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동의했는 지 묻고 싶다”며 김 비대위원장에게 이에 대한 입장을 촉구했습니다.

어제(10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이재오 전 의원, 보수 성향 시민사회단체들과 ‘폭정종식 민주쟁취 비상시국연대’라고 이름 붙인 단체를 출범 시키고 문재인 정권 퇴진을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