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공공임대주택 현장 방문…“누구나 살고 싶은 집 만들어야”
입력 2020.12.11 (13:05) 수정 2020.12.11 (14:23)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1일) 공공임대주택인 경기도 화성동탄의 행복주택 단지를 방문했습니다.

오늘 방문한 행복주택 단지는 LH 공공임대주택 100만호 공급을 기념해 건설된 곳으로 주택 내부가 복층 방식으로 설계된 것이 특징입니다.

문 대통령은 특화된 내부 구조를 살펴보고 “공공주택을 양적으로만 늘리는 것뿐 아니라 주택의 품질을 높여 누구나 살고 싶은 집을 만들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단지를 둘러본 뒤에는 김현미 장관이 ‘살고싶은 임대주택 추진방안’을 주제로 보고했고, 박인석 국가건축정책위원장이 ‘주택정책에서 주거정책으로’라는 제목으로 발표를 했습니다.

특히 오늘 현장 방문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후임으로 지명된 변창흠 후보자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자격으로 문 대통령을 수행해 관심을 끌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신임 국토장관 후보자의 주택공급 방안에 기재부가 특별히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주문한 바 있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 이후 국민들에게 연평균 약 11만7천호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등 주거안전망 확보에 노력을 기울였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2022년까지 200만호, 2025년까지 240만호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공공임대주택 현장 방문…“누구나 살고 싶은 집 만들어야”
    • 입력 2020-12-11 13:05:37
    • 수정2020-12-11 14:23:32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1일) 공공임대주택인 경기도 화성동탄의 행복주택 단지를 방문했습니다.

오늘 방문한 행복주택 단지는 LH 공공임대주택 100만호 공급을 기념해 건설된 곳으로 주택 내부가 복층 방식으로 설계된 것이 특징입니다.

문 대통령은 특화된 내부 구조를 살펴보고 “공공주택을 양적으로만 늘리는 것뿐 아니라 주택의 품질을 높여 누구나 살고 싶은 집을 만들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단지를 둘러본 뒤에는 김현미 장관이 ‘살고싶은 임대주택 추진방안’을 주제로 보고했고, 박인석 국가건축정책위원장이 ‘주택정책에서 주거정책으로’라는 제목으로 발표를 했습니다.

특히 오늘 현장 방문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후임으로 지명된 변창흠 후보자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자격으로 문 대통령을 수행해 관심을 끌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신임 국토장관 후보자의 주택공급 방안에 기재부가 특별히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주문한 바 있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 이후 국민들에게 연평균 약 11만7천호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등 주거안전망 확보에 노력을 기울였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2022년까지 200만호, 2025년까지 240만호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