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의협 “코로나19 전용병원 설치가 유일한 대안…민간병원 병상 확보는 한계”
입력 2020.12.11 (16:43) 수정 2020.12.11 (16:52) 사회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부족 문제가 현실화하고 있는 가운데, 의사협회가 코로나19 전용 병원을 즉각 설치하는 것이 지금 상황을 해결할 유일한 대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한의사협회는 오늘(11일) 오후 온라인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즉시 코로나 전용 병원(코호트 병원)을 지정해 중환자 음압격리실을 확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최대집 의협회장은 “정부는 비교적 여유가 있던 지난여름부터 약 4개월간 중환자 진료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현장 의료진에 따르면 코로나19 중환자 진료체계는 붕괴 직전에 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제한된 인력과 장비로 운영되는 코로나19 중환자실 특성상, 현재 상황에서 민간 병원에 유인책을 제공해 병상을 확보하는 방안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최 회장은 “민간 병원에는 코로나19 환자보다 더 위중한 비 코로나 중증질환 환자가 기본적으로 차 있기에 여기서 병상을 확보하면 다른 환자를 비워야 한다”며 “대부분 대학병원은 의사와 전공의, 간호사들이 이미 버티기 어려울 정도의 ‘번아웃’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의협은 또, 중환자에 대한 격리 해제 조치에 있어 안전한 사회복귀를 위한 구체적 생활 지침을 마련하는 등 환자 관리 체계를 변경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국가재난에 빠르게 대비하기 위해 질병관리청에 컨트롤타워 역할을 완전 위임해야 한다고도 밝혔습니다.

최 회장은 “내수 진작을 위해 정부가 재원을 투입해 숙박용 쿠폰을 나눠주고 외식 할인 이벤트를 벌이다가 상황이 악화하자 갑자기 중단하고 국민에게 거리 두기를 강조하면서 방역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며 “질병관리청으로 승격을 시켰으면 거기에 맞는 책임과 권한을 인정하고 방역에 대한 결정권을 위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정보를 더 명확하게 공개할 것도 촉구했습니다.

최 회장은 “현재 정부가 발표한 4,400만 명분의 백신 확보 접종 주장과 관련해 실제로 내년 2월까지 국내에 들어올 수 있는 백신 물량이 전무하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며 “백신 확보와 관련한 분명한 사실을 명백하게 설명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의협 “코로나19 전용병원 설치가 유일한 대안…민간병원 병상 확보는 한계”
    • 입력 2020-12-11 16:43:23
    • 수정2020-12-11 16:52:24
    사회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부족 문제가 현실화하고 있는 가운데, 의사협회가 코로나19 전용 병원을 즉각 설치하는 것이 지금 상황을 해결할 유일한 대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한의사협회는 오늘(11일) 오후 온라인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즉시 코로나 전용 병원(코호트 병원)을 지정해 중환자 음압격리실을 확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최대집 의협회장은 “정부는 비교적 여유가 있던 지난여름부터 약 4개월간 중환자 진료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현장 의료진에 따르면 코로나19 중환자 진료체계는 붕괴 직전에 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제한된 인력과 장비로 운영되는 코로나19 중환자실 특성상, 현재 상황에서 민간 병원에 유인책을 제공해 병상을 확보하는 방안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최 회장은 “민간 병원에는 코로나19 환자보다 더 위중한 비 코로나 중증질환 환자가 기본적으로 차 있기에 여기서 병상을 확보하면 다른 환자를 비워야 한다”며 “대부분 대학병원은 의사와 전공의, 간호사들이 이미 버티기 어려울 정도의 ‘번아웃’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의협은 또, 중환자에 대한 격리 해제 조치에 있어 안전한 사회복귀를 위한 구체적 생활 지침을 마련하는 등 환자 관리 체계를 변경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국가재난에 빠르게 대비하기 위해 질병관리청에 컨트롤타워 역할을 완전 위임해야 한다고도 밝혔습니다.

최 회장은 “내수 진작을 위해 정부가 재원을 투입해 숙박용 쿠폰을 나눠주고 외식 할인 이벤트를 벌이다가 상황이 악화하자 갑자기 중단하고 국민에게 거리 두기를 강조하면서 방역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며 “질병관리청으로 승격을 시켰으면 거기에 맞는 책임과 권한을 인정하고 방역에 대한 결정권을 위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정보를 더 명확하게 공개할 것도 촉구했습니다.

최 회장은 “현재 정부가 발표한 4,400만 명분의 백신 확보 접종 주장과 관련해 실제로 내년 2월까지 국내에 들어올 수 있는 백신 물량이 전무하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며 “백신 확보와 관련한 분명한 사실을 명백하게 설명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