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단체, ‘복직교사 인권침해 논란’ 명진고 고발
입력 2020.12.11 (22:06) 수정 2020.12.11 (22:26)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재단의 교사채용 비리를 증언한 뒤 해임됐다가 복직한 교사에게 학교 측이 부당하게 대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해당 학교를 고발했습니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오늘 교무실 내 공간이 부족하다며 통합지원실에 복직교사의 자리를 마련해 논란을 빚은 광주 명진고 교장 A 씨를 직장내 괴롭힘 등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 시민단체, ‘복직교사 인권침해 논란’ 명진고 고발
    • 입력 2020-12-11 22:06:33
    • 수정2020-12-11 22:26:56
    뉴스9(광주)
재단의 교사채용 비리를 증언한 뒤 해임됐다가 복직한 교사에게 학교 측이 부당하게 대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해당 학교를 고발했습니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오늘 교무실 내 공간이 부족하다며 통합지원실에 복직교사의 자리를 마련해 논란을 빚은 광주 명진고 교장 A 씨를 직장내 괴롭힘 등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