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통화스와프 6개월 재연장…규모는 600억 달러로 동일
입력 2020.12.17 (08:35) 수정 2020.12.17 (08:39) 경제
한국과 미국의 통화스와프 계약이 내년 3월 말에서 9월 말까지로 다시 한번 연장됐습니다.

한국은행은 우리 시각 오늘 새벽 4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와 양국의 통화스와프 계약 만료 시기를 현재 내년 3월 31일까지에서 9월 30일까지로 6개월 더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통화스와프 규모는 600억달러로 현재와 동일합니다.

한은은 "국제 금융시장의 위험선호심리가 회복되고 국내 외환시장이 대체로 양호한 모습을 보이는 등 전반적으로 안정된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통화스와프 연장이 필요하다는데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번 만기 연장 조치가 국내 외환시장 및 금융시장의 안정을 유지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판단한다"며 "필요할 경우 곧바로 통화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7월 30일 양국은 통화스와프 만료일을 올해 9월 말에서 내년(2021) 3월 31일로 한차례 연장했습니다.

코로나19 충격이 국내 금융시장을 흔들었던 3월 19일에 한은은 미 연준과 600억 달려 한도의 통화스와프 계약 체결을 발표했습니다. 다음날 코스피가 7.4% 상승하고 원·달러 환율이 3.1%(39.2원) 하락하면서 외환시장과 증시가 안정되는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한은은 외화대출을 통해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6차례에 걸쳐 198억7천2백만 달러를 공급했습니다. 한은은 "외환 부문이 안정되는 모습을 보임에 따라 7월 30일 자로 통화스와프 자금을 전액 상환했고 현재 공급 잔액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통화스와프는 원화와 달러화처럼 서로 다른 통화를 미리 약속한 환율로 일정한 시점에 교환하는 외환 거래입니다. 양국 간 통화스와프 계약이 체결되면 필요할 때 자국 통화를 상대방 중앙은행에 맡기고 그만큼의 외화를 빌려 쓸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한미 통화스와프 6개월 재연장…규모는 600억 달러로 동일
    • 입력 2020-12-17 08:35:59
    • 수정2020-12-17 08:39:20
    경제
한국과 미국의 통화스와프 계약이 내년 3월 말에서 9월 말까지로 다시 한번 연장됐습니다.

한국은행은 우리 시각 오늘 새벽 4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와 양국의 통화스와프 계약 만료 시기를 현재 내년 3월 31일까지에서 9월 30일까지로 6개월 더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통화스와프 규모는 600억달러로 현재와 동일합니다.

한은은 "국제 금융시장의 위험선호심리가 회복되고 국내 외환시장이 대체로 양호한 모습을 보이는 등 전반적으로 안정된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통화스와프 연장이 필요하다는데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번 만기 연장 조치가 국내 외환시장 및 금융시장의 안정을 유지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판단한다"며 "필요할 경우 곧바로 통화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7월 30일 양국은 통화스와프 만료일을 올해 9월 말에서 내년(2021) 3월 31일로 한차례 연장했습니다.

코로나19 충격이 국내 금융시장을 흔들었던 3월 19일에 한은은 미 연준과 600억 달려 한도의 통화스와프 계약 체결을 발표했습니다. 다음날 코스피가 7.4% 상승하고 원·달러 환율이 3.1%(39.2원) 하락하면서 외환시장과 증시가 안정되는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한은은 외화대출을 통해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6차례에 걸쳐 198억7천2백만 달러를 공급했습니다. 한은은 "외환 부문이 안정되는 모습을 보임에 따라 7월 30일 자로 통화스와프 자금을 전액 상환했고 현재 공급 잔액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통화스와프는 원화와 달러화처럼 서로 다른 통화를 미리 약속한 환율로 일정한 시점에 교환하는 외환 거래입니다. 양국 간 통화스와프 계약이 체결되면 필요할 때 자국 통화를 상대방 중앙은행에 맡기고 그만큼의 외화를 빌려 쓸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