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기부 공청회 오늘 열려…이전 중단 촉구 집회 열기로
입력 2020.12.17 (10:57) 수정 2020.12.17 (11:59)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전에 있는 중소벤처기업부를 세종으로 이전하기 위한 공청회가 오늘 열립니다.

어제(16일) 허태정 대전시장과 대전지역 국회의원들이 정세균 국무총리를 급히 만나 중기부 이전 반대 의사를 전했는데요.

정 총리는 올해 안에 대전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종합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청회를 하루 앞둔 어제 허태정 대전시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났습니다.

허 시장 등은 중기부 이전을 반대하는 지역 여론을 전달했고, 정 총리가 올해 안에 대전시민들이 납득할 만한 대책을 내놓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허태정/대전시장 : "중기부 이전 반대에 대한 대전시민들의 입장을 명확히 전달했고요. 총리께서는 연내에 종합적인 대책을 세워서 공식 석상에서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하지만 이미 중기부 이전을 둘러싼 갈등이 3개월 넘게 이어진 상황에서 묵묵부답이던 정부가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미지숩니다.

이 때문에 허 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대전지역 구청장들이 일제히, 오늘(17일) 아침, 공청회장 앞에서 중기부 이전 절차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에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라 공청회 참가자를 대전시와 세종시 각각 30명씩으로 제한해 공청회를 물리적으로 막는 건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정부의 중기부 이전 방침이 확고한 만큼 공청회 이후 행정절차는 속전속결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부가 중앙행정기관 협의와 대통령 승인을 얻어 내년 초까지 이전계획을 고시하면 중기부는 세종시에 빈 건물을 빌려 쓰다 2022년 8월 준공 예정인 신청사에 입주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천막농성까지 벌이며 중기부 이전을 반대해온 허태정 대전시장과 민주당 지역 국회의원들은 중기부 이전 추진에 상응하는 수준의 외청 등 정부기관 이전과 플러스 알파가 없이는 불가하다는 입장입니다.

때문에 한집이나 마찬가지인 정부와 대전시, 지역 여당 정치권이 어떻게 서로 갈등을 봉합하고 대전시민들을 설득할 수 있는 해법을 내놓을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
  • 중기부 공청회 오늘 열려…이전 중단 촉구 집회 열기로
    • 입력 2020-12-17 10:57:44
    • 수정2020-12-17 11:59:58
    930뉴스(대전)
[앵커]

대전에 있는 중소벤처기업부를 세종으로 이전하기 위한 공청회가 오늘 열립니다.

어제(16일) 허태정 대전시장과 대전지역 국회의원들이 정세균 국무총리를 급히 만나 중기부 이전 반대 의사를 전했는데요.

정 총리는 올해 안에 대전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종합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청회를 하루 앞둔 어제 허태정 대전시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났습니다.

허 시장 등은 중기부 이전을 반대하는 지역 여론을 전달했고, 정 총리가 올해 안에 대전시민들이 납득할 만한 대책을 내놓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허태정/대전시장 : "중기부 이전 반대에 대한 대전시민들의 입장을 명확히 전달했고요. 총리께서는 연내에 종합적인 대책을 세워서 공식 석상에서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하지만 이미 중기부 이전을 둘러싼 갈등이 3개월 넘게 이어진 상황에서 묵묵부답이던 정부가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미지숩니다.

이 때문에 허 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대전지역 구청장들이 일제히, 오늘(17일) 아침, 공청회장 앞에서 중기부 이전 절차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에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라 공청회 참가자를 대전시와 세종시 각각 30명씩으로 제한해 공청회를 물리적으로 막는 건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정부의 중기부 이전 방침이 확고한 만큼 공청회 이후 행정절차는 속전속결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부가 중앙행정기관 협의와 대통령 승인을 얻어 내년 초까지 이전계획을 고시하면 중기부는 세종시에 빈 건물을 빌려 쓰다 2022년 8월 준공 예정인 신청사에 입주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천막농성까지 벌이며 중기부 이전을 반대해온 허태정 대전시장과 민주당 지역 국회의원들은 중기부 이전 추진에 상응하는 수준의 외청 등 정부기관 이전과 플러스 알파가 없이는 불가하다는 입장입니다.

때문에 한집이나 마찬가지인 정부와 대전시, 지역 여당 정치권이 어떻게 서로 갈등을 봉합하고 대전시민들을 설득할 수 있는 해법을 내놓을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