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임시검사소 검사 후 자택 대기…신속항원검사 양성 뒤 추가 검사 전까지 자가격리”
입력 2020.12.17 (15:26) 수정 2020.12.17 (15:27) 사회
수도권에서 운영 중인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을 때도,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자제하고 자택 대기해야 한다고 방역당국이 설명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7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포함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때의 주의사항을 설명했습니다.

방역당국은 또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돼 추가로 ‘비인두도말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은 경우에는 자가격리 대상자가 되므로, 추가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설명헀습니다.

이어 현재의 진단검사 체계에 대해 설명하며, 표준검사법은 어디까지나 콧속 깊숙이 검체 채취 도구를 넣어 분비물을 채취하는 비인두도말 PCR 검사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방법은 가장 정확성이 높아 전세계적으로 사용되지만, 의료인이 아닌 일반인이 시행하기엔 검체 채취가 상대적으로 어렵다는 점이 단점으로 꼽힙니다.

방역당국은 이에 침을 이용해 검채 채취의 편의성을 높인 타액PCR 검사법, 응급실이나 격오지 등 빠르게 결과를 확인해야 할 환경에서 유용한 신속항원검사 등을 도입해 의료진 판단하에 검사 방법을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임시검사소 검사 후 자택 대기…신속항원검사 양성 뒤 추가 검사 전까지 자가격리”
    • 입력 2020-12-17 15:26:11
    • 수정2020-12-17 15:27:00
    사회
수도권에서 운영 중인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을 때도,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자제하고 자택 대기해야 한다고 방역당국이 설명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7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포함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때의 주의사항을 설명했습니다.

방역당국은 또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돼 추가로 ‘비인두도말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은 경우에는 자가격리 대상자가 되므로, 추가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설명헀습니다.

이어 현재의 진단검사 체계에 대해 설명하며, 표준검사법은 어디까지나 콧속 깊숙이 검체 채취 도구를 넣어 분비물을 채취하는 비인두도말 PCR 검사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방법은 가장 정확성이 높아 전세계적으로 사용되지만, 의료인이 아닌 일반인이 시행하기엔 검체 채취가 상대적으로 어렵다는 점이 단점으로 꼽힙니다.

방역당국은 이에 침을 이용해 검채 채취의 편의성을 높인 타액PCR 검사법, 응급실이나 격오지 등 빠르게 결과를 확인해야 할 환경에서 유용한 신속항원검사 등을 도입해 의료진 판단하에 검사 방법을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