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학생 56명 코로나19 추가 확진…등교 중단 학교 8천320곳
입력 2020.12.17 (15:34) 수정 2020.12.17 (15:37) 사회
전국적으로 학생 56명이 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교육부는 오늘(17일) 순차적 등교가 시작된 지난 5월 20일부터 이날 0시까지 누적 학생 확진자는 2천203명으로, 하루 새 56명이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에다 지난 13일 1명, 14일 3명, 15일 17명이 뒤늦게 통계에 반영되면서 전날 발표 대비 확진자는 총 77명 증가했습니다.

교직원 확진자는 전날 하루 9명이 늘어 누적 415명이 됐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등교 수업이 불발된 학교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전날보다 3곳 늘어난 15개 시·도, 8천320개교로 집계됐습니다.

수도권과 울산, 충남 서산의 모든 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탓에 등교 수업 불발 학교는 사흘 연속 8천 곳을 넘었습니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 4천630곳, 서울 2천148곳, 인천 894곳, 울산 442곳, 충남 96곳, 충북 71곳, 제주 10곳, 경북 9곳, 강원 7곳, 대전 5곳, 대구·세종·경남 각 2곳, 부산·광주 각 1곳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학생 56명 코로나19 추가 확진…등교 중단 학교 8천320곳
    • 입력 2020-12-17 15:34:48
    • 수정2020-12-17 15:37:42
    사회
전국적으로 학생 56명이 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교육부는 오늘(17일) 순차적 등교가 시작된 지난 5월 20일부터 이날 0시까지 누적 학생 확진자는 2천203명으로, 하루 새 56명이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에다 지난 13일 1명, 14일 3명, 15일 17명이 뒤늦게 통계에 반영되면서 전날 발표 대비 확진자는 총 77명 증가했습니다.

교직원 확진자는 전날 하루 9명이 늘어 누적 415명이 됐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등교 수업이 불발된 학교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전날보다 3곳 늘어난 15개 시·도, 8천320개교로 집계됐습니다.

수도권과 울산, 충남 서산의 모든 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탓에 등교 수업 불발 학교는 사흘 연속 8천 곳을 넘었습니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 4천630곳, 서울 2천148곳, 인천 894곳, 울산 442곳, 충남 96곳, 충북 71곳, 제주 10곳, 경북 9곳, 강원 7곳, 대전 5곳, 대구·세종·경남 각 2곳, 부산·광주 각 1곳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