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한국, 군함도 협의 대상 아냐’…스가, 국회에 답변
입력 2020.12.17 (19:22) 수정 2020.12.17 (19:29)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돼 있는 일본의 군함도 역사 왜곡을 바로잡기 위해 유네스코가 일본 정부에 한국, 중국 등과 여러 차례 '대화하라'고 권고해 왔는데,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죠.

왜 안 지키고 있는 것인지, 그 속마음을 알 수 있는 스가 총리의 국회 답변서를 KBS가 입수했습니다.

도쿄 박원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는 지난 2015년 하시마, 이른바 군함도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면서 이런 약속을 했습니다.

[사토 쿠니/2015년 당시/주 유네스코 일본대사 : "수많은 조선인과 여타 국민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 아래 강제로 노역한 사실을 알릴 것입니다."]

당시 한국과 중국 등이 반발하자 세계유산위원회는 등재 이후라도 주변국과 협의해 강제노역 사실 등을 알리라는 취지의 권고를 내렸습니다.

하지만 이후 우리측과 협의는 없었습니다.

그런데도 이달 초 '국제 전문가에게 자문해 후속 조치를 이행했다'고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보고서까지 게재했습니다.

협의는 도대체 왜 안한 걸까.

군함도를 세계유산으로 등재한 이후 어떤 대화 노력을 했는지 묻는 일본 야당 의원의 질의서에, 스가 일본총리가 바로 지난 주 국회에 보낸 답변서입니다.

세계유산위원회가 대화를 권고한 '관계자'에 한국정부가 포함돼 있냐는 질의에 '지적한 관계자는 특정 상대를 가리키지 않는다'며 부정합니다.

또, 협의 대상에 '한중일 강제징용 피해자'가 있냐는 질의엔 아예 언급조차 없습니다.

애초부터 한국 정부는 물론 민간 피해자까지도 협의 대상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건데, 스가 총리의 과거 발언과도 배치됩니다.

[스가/지난 6월 당시/일본 관방장관 :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의와 권고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일본 정부가 약속한 조치를 포함해 성실히 이행해 오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내년 6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이 문제를 공식 논의할 계획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김철/CG:강민수
  • 日 ‘한국, 군함도 협의 대상 아냐’…스가, 국회에 답변
    • 입력 2020-12-17 19:22:57
    • 수정2020-12-17 19:29:36
    뉴스7(청주)
[앵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돼 있는 일본의 군함도 역사 왜곡을 바로잡기 위해 유네스코가 일본 정부에 한국, 중국 등과 여러 차례 '대화하라'고 권고해 왔는데,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죠.

왜 안 지키고 있는 것인지, 그 속마음을 알 수 있는 스가 총리의 국회 답변서를 KBS가 입수했습니다.

도쿄 박원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는 지난 2015년 하시마, 이른바 군함도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면서 이런 약속을 했습니다.

[사토 쿠니/2015년 당시/주 유네스코 일본대사 : "수많은 조선인과 여타 국민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 아래 강제로 노역한 사실을 알릴 것입니다."]

당시 한국과 중국 등이 반발하자 세계유산위원회는 등재 이후라도 주변국과 협의해 강제노역 사실 등을 알리라는 취지의 권고를 내렸습니다.

하지만 이후 우리측과 협의는 없었습니다.

그런데도 이달 초 '국제 전문가에게 자문해 후속 조치를 이행했다'고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보고서까지 게재했습니다.

협의는 도대체 왜 안한 걸까.

군함도를 세계유산으로 등재한 이후 어떤 대화 노력을 했는지 묻는 일본 야당 의원의 질의서에, 스가 일본총리가 바로 지난 주 국회에 보낸 답변서입니다.

세계유산위원회가 대화를 권고한 '관계자'에 한국정부가 포함돼 있냐는 질의에 '지적한 관계자는 특정 상대를 가리키지 않는다'며 부정합니다.

또, 협의 대상에 '한중일 강제징용 피해자'가 있냐는 질의엔 아예 언급조차 없습니다.

애초부터 한국 정부는 물론 민간 피해자까지도 협의 대상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건데, 스가 총리의 과거 발언과도 배치됩니다.

[스가/지난 6월 당시/일본 관방장관 :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의와 권고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일본 정부가 약속한 조치를 포함해 성실히 이행해 오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내년 6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이 문제를 공식 논의할 계획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김철/CG:강민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