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감염 위험…‘돌봄 노동’ 안전 대책은?
입력 2020.12.17 (21:34) 수정 2020.12.17 (21:42)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19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도 사람들과 접촉하며 일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요양보호사 같은 돌봄 노동자들인데요,

감염 위험과 열악한 노동 환경으로 이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이화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보살핌이 필요한 노인 집으로 찾아가 돌보는 재가 요양보호사입니다.

식사와 약 먹는 일, 외출 준비를 돕는 것까지 모두 가까이에서 접촉해야 합니다.

집 안에선 마스크를 벗고 생활하는 노인들.

소독이나 방역 조치도 없습니다.

[손진영/요양보호사 : "가정에서 따로 자체적으로 방역한다든지 하는 건 없어서 조금 염려가 되는 부분이 있고요. 개인들이 조심할 수밖에 없는 그런 구조인 것 같습니다."]

이러다 보니 가정집에서 코로나 19 확진자 가족을 돌보던 요양보호사가 감염되는 등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요양원이나 병원 같은 집단시설은 감염 위험이 더 큽니다.

고령에 기저 질환으로 마스크를 쓰지 않는 노인들을 직접 대면해서 돌봐야 하는데, 일하다 보면 현실적으로 마스크를 쓰지 못할 때가 많습니다.

[요양원 요양보호사/음성변조 : "(노인을) 목욕시킬 때는 (마스크를) 벗으니까. 눈으로 땀이 들어가면 안 보이니까. (그러니까 마스크를 벗으세요?) 네"]

코로나 19가 발생했을 때 기본적인 방역 수칙도 없는 상태에서 부실한 초기 대응이 대규모 감염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김경미/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전략위원 : "(확진자가 발생한) 그 층만 조사를 하고 방역을 하고..그 와중에 무증상으로 있던 요양보호사들이 또 전염이 된 사실을 알게 됐던 거죠."]

코로나 19 감염으로 시설 자체가 집단 격리되면 돌봄 인력 부족으로 돌봄의 질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고용도 불안합니다.

[요양보호사/음성변조 : "11명이 근무하는데 2명이 줄었어요. (원장이) 운영하는 자체가 힘들다. 그만둬야겠다. (요양보호사) 선생님들 잘라야겠다. 이런 식으로 말을 해요."]

전국 요양보호사를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응답자의 20% 가량이 코로나 19로 인해 일을 그만둔 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정부와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요양보호사 같은 필수노동자를 위한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이제야 실태 조사에 나서는 상황입니다.

지금 당장 감염 위험에 처한 노동자들은 보호나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겁니다.

[김경미/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전략위원 : "직접적인 돌봄을 수행하고 있는 기관 종사자들은 (지원 대상에서)제외가 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그런 요구들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답변은 없고요. 변화된 건 아무것도 없습니다."]

코로나 19시대, 우리 사회 가장 취약한 곳에서 위험을 감수하며 일하는 요양보호사는 31만 5천여 명.

돌봄 노동자 개인의 희생과 헌신에 맡기지 않고 코로나 시대, 안전한 돌봄 체계가 갖춰지도록 적극적인 보호와 지원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이화연입니다.

촬영:이현권/영상편집:공재성
  • 코로나19 감염 위험…‘돌봄 노동’ 안전 대책은?
    • 입력 2020-12-17 21:34:18
    • 수정2020-12-17 21:42:32
    뉴스9(전주)
[앵커]

코로나 19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도 사람들과 접촉하며 일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요양보호사 같은 돌봄 노동자들인데요,

감염 위험과 열악한 노동 환경으로 이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이화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보살핌이 필요한 노인 집으로 찾아가 돌보는 재가 요양보호사입니다.

식사와 약 먹는 일, 외출 준비를 돕는 것까지 모두 가까이에서 접촉해야 합니다.

집 안에선 마스크를 벗고 생활하는 노인들.

소독이나 방역 조치도 없습니다.

[손진영/요양보호사 : "가정에서 따로 자체적으로 방역한다든지 하는 건 없어서 조금 염려가 되는 부분이 있고요. 개인들이 조심할 수밖에 없는 그런 구조인 것 같습니다."]

이러다 보니 가정집에서 코로나 19 확진자 가족을 돌보던 요양보호사가 감염되는 등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요양원이나 병원 같은 집단시설은 감염 위험이 더 큽니다.

고령에 기저 질환으로 마스크를 쓰지 않는 노인들을 직접 대면해서 돌봐야 하는데, 일하다 보면 현실적으로 마스크를 쓰지 못할 때가 많습니다.

[요양원 요양보호사/음성변조 : "(노인을) 목욕시킬 때는 (마스크를) 벗으니까. 눈으로 땀이 들어가면 안 보이니까. (그러니까 마스크를 벗으세요?) 네"]

코로나 19가 발생했을 때 기본적인 방역 수칙도 없는 상태에서 부실한 초기 대응이 대규모 감염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김경미/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전략위원 : "(확진자가 발생한) 그 층만 조사를 하고 방역을 하고..그 와중에 무증상으로 있던 요양보호사들이 또 전염이 된 사실을 알게 됐던 거죠."]

코로나 19 감염으로 시설 자체가 집단 격리되면 돌봄 인력 부족으로 돌봄의 질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고용도 불안합니다.

[요양보호사/음성변조 : "11명이 근무하는데 2명이 줄었어요. (원장이) 운영하는 자체가 힘들다. 그만둬야겠다. (요양보호사) 선생님들 잘라야겠다. 이런 식으로 말을 해요."]

전국 요양보호사를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응답자의 20% 가량이 코로나 19로 인해 일을 그만둔 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정부와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요양보호사 같은 필수노동자를 위한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이제야 실태 조사에 나서는 상황입니다.

지금 당장 감염 위험에 처한 노동자들은 보호나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겁니다.

[김경미/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전략위원 : "직접적인 돌봄을 수행하고 있는 기관 종사자들은 (지원 대상에서)제외가 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그런 요구들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답변은 없고요. 변화된 건 아무것도 없습니다."]

코로나 19시대, 우리 사회 가장 취약한 곳에서 위험을 감수하며 일하는 요양보호사는 31만 5천여 명.

돌봄 노동자 개인의 희생과 헌신에 맡기지 않고 코로나 시대, 안전한 돌봄 체계가 갖춰지도록 적극적인 보호와 지원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이화연입니다.

촬영:이현권/영상편집:공재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