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춘재 8차사건’ 누명 윤성여 ‘무죄’
입력 2020.12.17 (21:57) 수정 2020.12.17 (22:02)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춘재 8차 사건 범인으로 지목돼 20년간 옥살이를 한 윤성여 씨에 대해 법원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수원지방법원 형사 12부는 오늘(17일) 열린 윤 씨에 대한 재심 선고 공판에서 경찰의 가혹행위와 수사기관의 부실수사로 잘못된 선고가 나왔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20년 동안 정신적 고통을 겪었을 피고인에게 법원이 마지막 역할을 못 한 것은 사법부 구성원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윤 씨는 지난 1988년 벌어진 이춘재 연쇄 살인 8차사건 범인으로 지목돼 수감 20년만인 2009년 출소했습니다.
  • ‘이춘재 8차사건’ 누명 윤성여 ‘무죄’
    • 입력 2020-12-17 21:57:24
    • 수정2020-12-17 22:02:20
    뉴스9(청주)
이춘재 8차 사건 범인으로 지목돼 20년간 옥살이를 한 윤성여 씨에 대해 법원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수원지방법원 형사 12부는 오늘(17일) 열린 윤 씨에 대한 재심 선고 공판에서 경찰의 가혹행위와 수사기관의 부실수사로 잘못된 선고가 나왔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20년 동안 정신적 고통을 겪었을 피고인에게 법원이 마지막 역할을 못 한 것은 사법부 구성원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윤 씨는 지난 1988년 벌어진 이춘재 연쇄 살인 8차사건 범인으로 지목돼 수감 20년만인 2009년 출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