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민 10명 중 6명 “남북통일 필요”…남북관계 전망은 ‘부정적’
입력 2020.12.21 (11:15) 수정 2020.12.21 (11:30) 사회
서울시민 10명 중 6명 이상은 남북통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는 오늘(21일) ‘서울시민 남북교류협력 정기 의식조사’ 결과, 남북통일의 필요성에 대해 응답자 67.6%가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12월 진행했던 조사에서 응답자 74.2%가 통일이 필요하다고 답했던 것과 비교해 6.6%포인트가량 떨어진 수치로, 장기간 경색된 남북관계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민 남북교류협력 정기 의식조사’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4일까지, 만 19세~69세 서울시민 2,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습니다.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보면, 남북통일에 대해 ‘필요하다’고 응답한 남성(72.4%)이 여성(63.0%)보다 많았습니다. 나이별로는 50대(73.6%)에서 긍정적인 응답비율이 가장 높았고, 20대와 30대의 긍정 응답비율은 작년보다 10%포인트 가까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남북관계 전망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늘었습니다.

앞으로 5년 이내 남북관계 전망에 대해서는 응답자 53.5%가 ‘변화 없을 것’으로 답해 지난해보다 5.3%포인트 늘어난 반면, ‘개선될 것’이라는 답변은 34.8%로 4.7%포인트 감소했습니다.

또 북한의 비핵화 가능성은 72.8%가 ‘낮다’고 응답했고, 북한에 대해서는 ‘협력할 대상’이라는 응답(45.4%)이 ‘경계할 대상’이라는 응답(28.0%)보다 많았습니다.

서울시 남북교류사업에 대해 응답자 절반 이상이 필요하고(58.1%), 남북 관계 개선에 도움 된다(58.8%)고 답했습니다.

남북교류협력사업 중 가장 우선해야 할 정책으로 ‘경제·산업’(24.0%)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사회문화교류’ (20.7%), ‘통일문화조성’ (18.2%), ‘보건협력’ (16.1%)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경제협력 분야에서는 ‘도시 인프라’, 사회문화교류 분야는 ‘관광교류’에 대한 협력이 우선 추진되어야 한다는 답이 가장 많았습니다.

정부와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2032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개최’에 대해서는 응답자 62%가 찬성한다고 답했고, 대북 인도지원에 대해서는 응답자 절반이상(53.1%)이 정치·군사적 상황과 분리해 인도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황방열 남북협력추진단장은 “장기간 지속된 남북관계 경색의 영향이 통일의 필요성과 남북관계 전망 등 조사 결과에 반영된 것으로 보이지만,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개최, 인도적 지원 사업 등에 대한 인식은 긍정적으로 나타난 만큼, 서울시가 해야 할 일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 정기 조사는 서울시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표본오차 ±2.2%p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제공]
  • 서울시민 10명 중 6명 “남북통일 필요”…남북관계 전망은 ‘부정적’
    • 입력 2020-12-21 11:15:31
    • 수정2020-12-21 11:30:22
    사회
서울시민 10명 중 6명 이상은 남북통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는 오늘(21일) ‘서울시민 남북교류협력 정기 의식조사’ 결과, 남북통일의 필요성에 대해 응답자 67.6%가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12월 진행했던 조사에서 응답자 74.2%가 통일이 필요하다고 답했던 것과 비교해 6.6%포인트가량 떨어진 수치로, 장기간 경색된 남북관계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민 남북교류협력 정기 의식조사’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4일까지, 만 19세~69세 서울시민 2,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습니다.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보면, 남북통일에 대해 ‘필요하다’고 응답한 남성(72.4%)이 여성(63.0%)보다 많았습니다. 나이별로는 50대(73.6%)에서 긍정적인 응답비율이 가장 높았고, 20대와 30대의 긍정 응답비율은 작년보다 10%포인트 가까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남북관계 전망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늘었습니다.

앞으로 5년 이내 남북관계 전망에 대해서는 응답자 53.5%가 ‘변화 없을 것’으로 답해 지난해보다 5.3%포인트 늘어난 반면, ‘개선될 것’이라는 답변은 34.8%로 4.7%포인트 감소했습니다.

또 북한의 비핵화 가능성은 72.8%가 ‘낮다’고 응답했고, 북한에 대해서는 ‘협력할 대상’이라는 응답(45.4%)이 ‘경계할 대상’이라는 응답(28.0%)보다 많았습니다.

서울시 남북교류사업에 대해 응답자 절반 이상이 필요하고(58.1%), 남북 관계 개선에 도움 된다(58.8%)고 답했습니다.

남북교류협력사업 중 가장 우선해야 할 정책으로 ‘경제·산업’(24.0%)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사회문화교류’ (20.7%), ‘통일문화조성’ (18.2%), ‘보건협력’ (16.1%)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경제협력 분야에서는 ‘도시 인프라’, 사회문화교류 분야는 ‘관광교류’에 대한 협력이 우선 추진되어야 한다는 답이 가장 많았습니다.

정부와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2032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개최’에 대해서는 응답자 62%가 찬성한다고 답했고, 대북 인도지원에 대해서는 응답자 절반이상(53.1%)이 정치·군사적 상황과 분리해 인도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황방열 남북협력추진단장은 “장기간 지속된 남북관계 경색의 영향이 통일의 필요성과 남북관계 전망 등 조사 결과에 반영된 것으로 보이지만,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개최, 인도적 지원 사업 등에 대한 인식은 긍정적으로 나타난 만큼, 서울시가 해야 할 일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 정기 조사는 서울시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표본오차 ±2.2%p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