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NN “러 FSB 요원이 나발니 속옷에 독극물 묻혀 암살 시도”
입력 2020.12.22 (03:57) 수정 2020.12.22 (05:09) 국제
러시아 야권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자신의 암살을 시도한 러시아 연방보안국(FSB) 산하 독극물팀의 요원과 통화해 암살 증거를 확보했다고 CNN이 보도했습니다.

CNN은 21일(현지시간) 영국 탐사보도 전문매체 '벨링켓', 독일 더슈피겔 등과 함께 3년 이상 나발니를 추적한 FSB 독극물팀 요원 6∼10명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CNN은 독극물팀 요원들에게 나발니 암살에 대해 물었으나, 이들은 답변을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나발니 본인이 러시아 국가안보회의(NSC) 고위 관리라고 신분을 속이고 콘스탄틴 쿠드랴프체프라는 요원과 통화했습니다.

나발니의 전화번호는 FSB 본부의 전화번호로 표기됐으며, 나발니는 암살 작전이 실패한 원인을 분석해 상부에 보고해야 한다고 쿠드랴프체프를 속였습니다. 그를 FSB의 고위 관리라고 믿은 쿠드랴프체프는 암살 작전의 전모를 털어놓았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통화기록에 따르면 독극물팀은 나발니의 속옷에 신경작용제를 묻혀 그를 암살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나발니가 어떻게 신경작용제를 사용했느냐고 묻자 쿠드랴프체프는 "속옷"이라고 답했습니다. 다시 한번 나발니가 정확히 신경작용제를 묻힌 부위를 캐묻자 쿠드랴프체프는 "속옷 사타구니 안쪽"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암살팀은 나발니가 모스크바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숨질 것으로 확신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나발니는 지난 8월 국내선 비행기로 시베리아 톰스크에서 모스크바로 이동하던 중 기내에서 독극물 중독 증세를 보였으며, 기장은 모스크바가 아닌 옴스크에 착륙했습니다.

쿠드랴프체프는 "모스크바까지 비행시간은 3시간이었고, 이는 긴 비행시간"이라며 "만약 비행기가 도중에 착륙하지 않았다면 결과는 달라졌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모두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않았다. 나는 모든 것이 잘못됐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CNN은 독극물 전문가에게 문의한 결과 해당 비행기가 모스크바까지 날아갔으면 나발니는 틀림없이 사망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쿠드랴프체프는 나발니 독살 시도가 있은 지 5일 후인 8월 25일 옴스크로 가 속옷의 흔적을 제거했다고 CNN은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CNN “러 FSB 요원이 나발니 속옷에 독극물 묻혀 암살 시도”
    • 입력 2020-12-22 03:57:20
    • 수정2020-12-22 05:09:58
    국제
러시아 야권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자신의 암살을 시도한 러시아 연방보안국(FSB) 산하 독극물팀의 요원과 통화해 암살 증거를 확보했다고 CNN이 보도했습니다.

CNN은 21일(현지시간) 영국 탐사보도 전문매체 '벨링켓', 독일 더슈피겔 등과 함께 3년 이상 나발니를 추적한 FSB 독극물팀 요원 6∼10명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CNN은 독극물팀 요원들에게 나발니 암살에 대해 물었으나, 이들은 답변을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나발니 본인이 러시아 국가안보회의(NSC) 고위 관리라고 신분을 속이고 콘스탄틴 쿠드랴프체프라는 요원과 통화했습니다.

나발니의 전화번호는 FSB 본부의 전화번호로 표기됐으며, 나발니는 암살 작전이 실패한 원인을 분석해 상부에 보고해야 한다고 쿠드랴프체프를 속였습니다. 그를 FSB의 고위 관리라고 믿은 쿠드랴프체프는 암살 작전의 전모를 털어놓았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통화기록에 따르면 독극물팀은 나발니의 속옷에 신경작용제를 묻혀 그를 암살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나발니가 어떻게 신경작용제를 사용했느냐고 묻자 쿠드랴프체프는 "속옷"이라고 답했습니다. 다시 한번 나발니가 정확히 신경작용제를 묻힌 부위를 캐묻자 쿠드랴프체프는 "속옷 사타구니 안쪽"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암살팀은 나발니가 모스크바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숨질 것으로 확신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나발니는 지난 8월 국내선 비행기로 시베리아 톰스크에서 모스크바로 이동하던 중 기내에서 독극물 중독 증세를 보였으며, 기장은 모스크바가 아닌 옴스크에 착륙했습니다.

쿠드랴프체프는 "모스크바까지 비행시간은 3시간이었고, 이는 긴 비행시간"이라며 "만약 비행기가 도중에 착륙하지 않았다면 결과는 달라졌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모두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않았다. 나는 모든 것이 잘못됐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CNN은 독극물 전문가에게 문의한 결과 해당 비행기가 모스크바까지 날아갔으면 나발니는 틀림없이 사망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쿠드랴프체프는 나발니 독살 시도가 있은 지 5일 후인 8월 25일 옴스크로 가 속옷의 흔적을 제거했다고 CNN은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