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상남도 서부청사 개편” 반발…“도청 진주로 옮겨야”
입력 2020.12.22 (08:19) 수정 2020.12.22 (08:45)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상남도가 서부청사 조직 개편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히자, 진주시의회 의원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진주지역 시민단체들도 창원시 특례시 출범에 맞춰 경남도청을 옛 도청 소재지인 진주로 옮겨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최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15년 12월, 경상남도 서부청사로 이전한 인재개발원.

옛 진주의료원의 구조가 남아있어 교육 장소나 숙소로 쓰기에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경상남도는 내년에 구체적인 이전 계획을 내놓겠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김경수/경남지사/지난달 25일, 경남도의회 본회의 : "서부청사 기능 효율화를 위한 TF를 도에 설치를 하고, 타 시·도의 인재개발원 이전 사례를 포함한 서부청사 자체의 여러가지 기능을 효율화하기 위한 논의를 시작했습니다."]

최근 경남도와 경남도청공무원노조는 청사 이원화에 따른 행정 업무 비효율성 문제를 공론화를 통해 논의하기로 합의하면서 서부청사 조직의 축소 가능성도 예고되고 있습니다.

이에 진주시의회 의원들은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의원들은 경남 서부권의 인구 소멸을 막기 위해서라도 경남도청 전체를 진주로 옮겨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금자/진주시의회 부의장 : "(인재개발원 이전 검토는) 경남도가 표방한 경남 균형 발전과 사회통합 취지를 퇴색시키는 매우 위험한 발상이며, 진주시민과 도민의 신뢰를 저버리는 명분도, 실리도 없는 처사라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진주 지역 시민단체들도 한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창원시가 오는 2022년 1월 특례시가 되면, 경남도청을 진주로 이전해야 한다는 겁니다.

[갈상돈/진주혁신포럼 대표 : "진주를 중심으로 한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서라도 경남도청이 소멸 위기 지역이 가장 많은 경남 서부권으로와서 이 부분에 대해서 남해안 관광시대를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진주시의회 국민의힘과 무소속 의원들은 애초 지난 17일 본회의에서 경남도 인재개발원 이전 반대 결의안을 채택하려고 했지만 본회의 파행으로 무산됐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촬영기자:최석규
  • “경상남도 서부청사 개편” 반발…“도청 진주로 옮겨야”
    • 입력 2020-12-22 08:19:18
    • 수정2020-12-22 08:45:08
    뉴스광장(창원)
[앵커]

경상남도가 서부청사 조직 개편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히자, 진주시의회 의원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진주지역 시민단체들도 창원시 특례시 출범에 맞춰 경남도청을 옛 도청 소재지인 진주로 옮겨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최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15년 12월, 경상남도 서부청사로 이전한 인재개발원.

옛 진주의료원의 구조가 남아있어 교육 장소나 숙소로 쓰기에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경상남도는 내년에 구체적인 이전 계획을 내놓겠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김경수/경남지사/지난달 25일, 경남도의회 본회의 : "서부청사 기능 효율화를 위한 TF를 도에 설치를 하고, 타 시·도의 인재개발원 이전 사례를 포함한 서부청사 자체의 여러가지 기능을 효율화하기 위한 논의를 시작했습니다."]

최근 경남도와 경남도청공무원노조는 청사 이원화에 따른 행정 업무 비효율성 문제를 공론화를 통해 논의하기로 합의하면서 서부청사 조직의 축소 가능성도 예고되고 있습니다.

이에 진주시의회 의원들은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의원들은 경남 서부권의 인구 소멸을 막기 위해서라도 경남도청 전체를 진주로 옮겨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금자/진주시의회 부의장 : "(인재개발원 이전 검토는) 경남도가 표방한 경남 균형 발전과 사회통합 취지를 퇴색시키는 매우 위험한 발상이며, 진주시민과 도민의 신뢰를 저버리는 명분도, 실리도 없는 처사라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진주 지역 시민단체들도 한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창원시가 오는 2022년 1월 특례시가 되면, 경남도청을 진주로 이전해야 한다는 겁니다.

[갈상돈/진주혁신포럼 대표 : "진주를 중심으로 한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서라도 경남도청이 소멸 위기 지역이 가장 많은 경남 서부권으로와서 이 부분에 대해서 남해안 관광시대를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진주시의회 국민의힘과 무소속 의원들은 애초 지난 17일 본회의에서 경남도 인재개발원 이전 반대 결의안을 채택하려고 했지만 본회의 파행으로 무산됐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촬영기자:최석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