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중기부만 대전 남으면 부처 간 협력 어려워”
입력 2020.12.22 (11:25) 수정 2020.12.22 (11:35)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의 핵심부처 대다수가 세종시에 자리잡은 상황에서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만 대전에 남아 있다면 정책 유관부서 간 원활한 협력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행정의 효율성과 지역의 고른 발전을 모두 고려해 최선의 방안을 찾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대전에 있는 중기부를 세종시로 이전하는 방안을 놓고 대전시 등에서는 반발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정 총리는 "중기부가 세종시로 이전하면, 대전청사에 기상청 등 수도권의 청(廳) 단위 기관이 이전하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중기부 이전이 확정될 경우, 국토균형발전을 고려한 효율적인 청사 재배치 방안을 신속하게 마련해 보고하라"고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에 지시했습니다.

국무회의에 상정된 '상법'과 '공정거래법', '금융복합기업집단감독법' 공포안 등과 관련해서는 "오랜 산고 끝에 결실을 맺은 이들 공정경제 3법은 앞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시장질서를 만드는 견고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일각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있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며 "하지만, 지속적인 성장과 혁신을 목표로 한다면, 재계는 기업 경영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높이는 변화를 주저하지 않고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도 의도하지 않은 부작용에 대한 각계의 지적을 경청하겠다"며 "관계부처는 하위법령 마련 등 후속조치 과정에서 재계와 충분히 소통해,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 총리 “중기부만 대전 남으면 부처 간 협력 어려워”
    • 입력 2020-12-22 11:25:15
    • 수정2020-12-22 11:35:21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의 핵심부처 대다수가 세종시에 자리잡은 상황에서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만 대전에 남아 있다면 정책 유관부서 간 원활한 협력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행정의 효율성과 지역의 고른 발전을 모두 고려해 최선의 방안을 찾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대전에 있는 중기부를 세종시로 이전하는 방안을 놓고 대전시 등에서는 반발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정 총리는 "중기부가 세종시로 이전하면, 대전청사에 기상청 등 수도권의 청(廳) 단위 기관이 이전하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중기부 이전이 확정될 경우, 국토균형발전을 고려한 효율적인 청사 재배치 방안을 신속하게 마련해 보고하라"고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에 지시했습니다.

국무회의에 상정된 '상법'과 '공정거래법', '금융복합기업집단감독법' 공포안 등과 관련해서는 "오랜 산고 끝에 결실을 맺은 이들 공정경제 3법은 앞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시장질서를 만드는 견고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일각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있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며 "하지만, 지속적인 성장과 혁신을 목표로 한다면, 재계는 기업 경영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높이는 변화를 주저하지 않고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도 의도하지 않은 부작용에 대한 각계의 지적을 경청하겠다"며 "관계부처는 하위법령 마련 등 후속조치 과정에서 재계와 충분히 소통해,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