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허재를 ‘슈퍼맨’으로 만든 80년대 스포츠과학 클라스!
입력 2020.12.22 (17:33)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요즘 국내외 프로 스포츠에서는 경기 중에 다양한 트래킹 기술을 적용해 팬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빅데이터를 쏟아냅니다.

축구나 농구에서 선수들이 뛴 거리를 쉽게 알 수 있고. 히트맵도 볼 수 있습니다. 그것도 거의 실시간으로 말이죠.

그런데 이런 기술이 없었던 1980년대에는 어땠을까요? 기술이 없지 궁금증도 없었을까요?

과거에도 농구 선수가 한 경기에 어느 정도 거리를 뛰는지 궁금한 건 마찬가지였나 봅니다.

1984년 KBS 제작진과 대한체육회 산하 스포츠과학연구소가 합동으로 농구를 과학적으로 분석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여기에서 뛴 거리를 측정하는 실험 대상으로 당시 중앙대 1학년이었던 허재 선수가 선택됐습니다.
  • [영상] 허재를 ‘슈퍼맨’으로 만든 80년대 스포츠과학 클라스!
    • 입력 2020-12-22 17:33:34
    케이야
요즘 국내외 프로 스포츠에서는 경기 중에 다양한 트래킹 기술을 적용해 팬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빅데이터를 쏟아냅니다.

축구나 농구에서 선수들이 뛴 거리를 쉽게 알 수 있고. 히트맵도 볼 수 있습니다. 그것도 거의 실시간으로 말이죠.

그런데 이런 기술이 없었던 1980년대에는 어땠을까요? 기술이 없지 궁금증도 없었을까요?

과거에도 농구 선수가 한 경기에 어느 정도 거리를 뛰는지 궁금한 건 마찬가지였나 봅니다.

1984년 KBS 제작진과 대한체육회 산하 스포츠과학연구소가 합동으로 농구를 과학적으로 분석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여기에서 뛴 거리를 측정하는 실험 대상으로 당시 중앙대 1학년이었던 허재 선수가 선택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