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인권침해 관여 중국 관리들 추가 비자 제한…중 “철회하라”
입력 2020.12.22 (18:49) 수정 2020.12.22 (19:20) 국제
미국은 21일(현지시간) 중국의 각종 인권 침해에 책임이 있거나 연루된 것으로 여겨지는 공산당 관리들에 대해 추가적인 비자 제한을 부과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성명을 통해 ‘이 조치는 종교 활동가, 소수 민족, 반체제 인사, 언론인, 시민단체 활동가 등을 탄압하기 위한 정책이나 조치에 책임이 있거나 공모한 것으로 보이는 중국 관리들을 대상으로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조치는 중국에서 국민에 대한 탄압이 증가하는 데 대해 책임을 묻겠다는 미국 정부의 결의를 보여준다”며, 억압적 활동에 참여하는 모든 공산당 관리에게 추가 제한을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이 잘못을 바로잡고 비자 제한을 철회하기를 촉구한다”면서 “중국은 미국의 조치를 보고 필요한 대응으로 정당한 이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는 “미국은 지난 4년간 폼페이오의 영도하에 비자 정책을 무기화해 홍콩과 신장(新疆), 티베트의 인권과 종교 문제를 구실로 중국 인사들의 비자를 끊임없이 제한해왔다”면서 “관련 행위는 중국 내정에 대한 심각한 간섭으로 중국은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미, 인권침해 관여 중국 관리들 추가 비자 제한…중 “철회하라”
    • 입력 2020-12-22 18:49:27
    • 수정2020-12-22 19:20:45
    국제
미국은 21일(현지시간) 중국의 각종 인권 침해에 책임이 있거나 연루된 것으로 여겨지는 공산당 관리들에 대해 추가적인 비자 제한을 부과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성명을 통해 ‘이 조치는 종교 활동가, 소수 민족, 반체제 인사, 언론인, 시민단체 활동가 등을 탄압하기 위한 정책이나 조치에 책임이 있거나 공모한 것으로 보이는 중국 관리들을 대상으로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조치는 중국에서 국민에 대한 탄압이 증가하는 데 대해 책임을 묻겠다는 미국 정부의 결의를 보여준다”며, 억압적 활동에 참여하는 모든 공산당 관리에게 추가 제한을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이 잘못을 바로잡고 비자 제한을 철회하기를 촉구한다”면서 “중국은 미국의 조치를 보고 필요한 대응으로 정당한 이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는 “미국은 지난 4년간 폼페이오의 영도하에 비자 정책을 무기화해 홍콩과 신장(新疆), 티베트의 인권과 종교 문제를 구실로 중국 인사들의 비자를 끊임없이 제한해왔다”면서 “관련 행위는 중국 내정에 대한 심각한 간섭으로 중국은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