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 수능’ 영어 1등급 늘고 3등급 줄었는데…“학력격차 없다” VS “생겼다”
입력 2020.12.22 (19:32) 수정 2020.12.22 (1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례없는 방역조치 속에 치러진 2021학년도 수능 채점결과가 오늘 발표됐습니다.

장기간의 원격수업으로 우려됐던 학력격차, 실제로 확인됐을까요?

수능을 출제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학력격차는 없었다고 밝혔지만, 의견은 엇갈립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장센이란 무엇일까?"]

학생들이 없는 텅 빈 교실.

이같은 원격수업을 준비하려면 몇 배는 노력이 더 듭니다.

[이윤희/서울 영상고 교사 : "아이들이 지루해하고 잘 집중하고 있는지 확인이 안 되기 때문에 더 동영상 자료나 더 예시를 많이 들어서…"]

학생간 학습 능력에 따른 학력격차 문제도 제기됩니다.

[구주연/학원강사 : "상위권 학생들은 방법이 바뀌어도 알아서 잘 하는 편인데 중하위권 학생들이 이 부분에서 결손이 더 커지는 것 같습니다."]

올 수능에서는 이런 학력 격차가 생길 거라는 우려가 제기됐었습니다.

오늘 수능 채점 결과를 발표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해 대비 특이점은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박도영/한국교육과정평가원 수능기획분석실장 : "이번 수능의 경우 6모(6월 모의고사), 9모(9월 모의고사)에서와 마찬가지로 중위권이 줄어드는 특이점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영어 영역의 경우 최상위권인 1등급 학생 비율이 12.66%까지 올랐습니다.

절대평가 도입이래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2등급은 지난해와 비슷했고, 3등급은 오히려 줄었습니다.

난이도가 쉬웠던 탓이라는 분석도 있지만 상위권과 중위권 간 격차가 발생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임성호/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 : "괜찮은 성적대의 학생들은 점수를 상승으로 유지했는데 중간층 학생들은 오히려 공백현상이 벌어졌다고 볼 수 있는거죠."]

당초 평이하게 출제됐다던 국어영역은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험 난이도를 나타내는 표준점수 최고점이 144점으로 지난 2005년 이래 두 번째로 높았습니다.

이번 수능 시험의 만점자는 재학생 3명, 졸업생 3명입니다.

2021학년도 수능 성적표는 내일 일선 학교에서 응시생들에게 배부됩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촬영기자:강승혁 유용규/영상편집:최근혁
  • ‘코로나 수능’ 영어 1등급 늘고 3등급 줄었는데…“학력격차 없다” VS “생겼다”
    • 입력 2020-12-22 19:32:44
    • 수정2020-12-22 19:45:31
    뉴스 7
[앵커]

유례없는 방역조치 속에 치러진 2021학년도 수능 채점결과가 오늘 발표됐습니다.

장기간의 원격수업으로 우려됐던 학력격차, 실제로 확인됐을까요?

수능을 출제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학력격차는 없었다고 밝혔지만, 의견은 엇갈립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장센이란 무엇일까?"]

학생들이 없는 텅 빈 교실.

이같은 원격수업을 준비하려면 몇 배는 노력이 더 듭니다.

[이윤희/서울 영상고 교사 : "아이들이 지루해하고 잘 집중하고 있는지 확인이 안 되기 때문에 더 동영상 자료나 더 예시를 많이 들어서…"]

학생간 학습 능력에 따른 학력격차 문제도 제기됩니다.

[구주연/학원강사 : "상위권 학생들은 방법이 바뀌어도 알아서 잘 하는 편인데 중하위권 학생들이 이 부분에서 결손이 더 커지는 것 같습니다."]

올 수능에서는 이런 학력 격차가 생길 거라는 우려가 제기됐었습니다.

오늘 수능 채점 결과를 발표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해 대비 특이점은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박도영/한국교육과정평가원 수능기획분석실장 : "이번 수능의 경우 6모(6월 모의고사), 9모(9월 모의고사)에서와 마찬가지로 중위권이 줄어드는 특이점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영어 영역의 경우 최상위권인 1등급 학생 비율이 12.66%까지 올랐습니다.

절대평가 도입이래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2등급은 지난해와 비슷했고, 3등급은 오히려 줄었습니다.

난이도가 쉬웠던 탓이라는 분석도 있지만 상위권과 중위권 간 격차가 발생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임성호/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 : "괜찮은 성적대의 학생들은 점수를 상승으로 유지했는데 중간층 학생들은 오히려 공백현상이 벌어졌다고 볼 수 있는거죠."]

당초 평이하게 출제됐다던 국어영역은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험 난이도를 나타내는 표준점수 최고점이 144점으로 지난 2005년 이래 두 번째로 높았습니다.

이번 수능 시험의 만점자는 재학생 3명, 졸업생 3명입니다.

2021학년도 수능 성적표는 내일 일선 학교에서 응시생들에게 배부됩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촬영기자:강승혁 유용규/영상편집:최근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