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주국토청, 영월 강변저류지 수변공원 파손 구역 출입 통제
입력 2020.12.22 (21:55) 수정 2020.12.22 (21:59)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올해 여름 수해로 영월 강변저류지 수변공원의 시설물들이 망가진 채 방치되고 있다는 KBS 보도와 관련해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이 후속 조치에 나섰습니다.

원주국토청은 영월 강변저류지 수변공원의 파손된 시설이 있는 10곳에 대해 출입을 통제하고, 내년 6월까지 6억 원을 들여 복구공사를 마치겠다고 밝혔습니다.
  • 원주국토청, 영월 강변저류지 수변공원 파손 구역 출입 통제
    • 입력 2020-12-22 21:55:25
    • 수정2020-12-22 21:59:52
    뉴스9(춘천)
올해 여름 수해로 영월 강변저류지 수변공원의 시설물들이 망가진 채 방치되고 있다는 KBS 보도와 관련해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이 후속 조치에 나섰습니다.

원주국토청은 영월 강변저류지 수변공원의 파손된 시설이 있는 10곳에 대해 출입을 통제하고, 내년 6월까지 6억 원을 들여 복구공사를 마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