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오픈채팅방’ 감염 확산 온상으로…속초서 7명 한꺼번에 확진
입력 2020.12.22 (22:0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강원도 속초의 한 아파트입니다.

열흘 전, 숙박공유업체를 통해 이곳에 묵었던 7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강원 속초시 관계자/음성변조 : "(서울) 4개 구에서 연락이 왔대요. 이분들이 동선이 같아가지고. 속초시 관내 같이 다녔으니까."]

이들은 이른바 SNS '오픈 채팅방'에서 만난 친목 모임 회원들로 알려졌습니다.

처음으로 천 명 넘는 확진자가 나온 지난 12일, 속초로 여행을 함께 왔다 감염된 겁니다.

채팅방 가입자가 150명이 넘지만, 내부에선 확진 사실을 숨기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픈 채팅방' 제보자 A 씨/음성변조 : "코로나 감염됐다는 사실 자체를 모든 걸 비밀로 하자고 한 거예요. 그것들을 모두 숨기고 그 방에서 '신년에 만나요', '내년에 만나요' 이런 식으로 하면서..."]

지금도 오픈 채팅방에선, 다양한 연말 모임을 갖자는 글들이 올라옵니다.

['오픈 채팅방' 제보자 B 씨/음성변조 : "월요일은 카페 번개, 화요일은 액티비티. 내일도 양궁. 오늘부터 지금 계속 있어요."]

또 다른 채팅방, 송년 모임 사진엔 술병과 음식이 즐비합니다.

모인 사람도 어림잡아 8명이 넘습니다.

['오픈 채팅방' 제보자 C 씨/음성변조 : "애견 카페를 하시는 분이 있어요. 애견 카페는 상관없이 앉을 수가 있더라고요. 음식을 사와서 거기서 술까지 계속 마신 거죠."]

모임을 자제하자는 의견은 묵살되기 일쑵니다.

['오픈 채팅방' 제보자 B 씨/음성변조 : "(만나면) 안 되지 않느냐고 했는데 강제 퇴장당했어요. '강요한 거 아닌데 왜 그러냐' 하면서..."]

내일(23일)부터 수도권에서 5인 이상 모임이 금지되는 강력한 조치가 시행되지만 이렇게 방역 사각지대를 찾아 암암리에 모이는 일이 계속된다면, 그 효과는 줄어들 수 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촬영기자:구민혁 심규일/영상 편집:이재연
  • [자막뉴스] ‘오픈채팅방’ 감염 확산 온상으로…속초서 7명 한꺼번에 확진
    • 입력 2020-12-22 22:01:14
    자막뉴스
강원도 속초의 한 아파트입니다.

열흘 전, 숙박공유업체를 통해 이곳에 묵었던 7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강원 속초시 관계자/음성변조 : "(서울) 4개 구에서 연락이 왔대요. 이분들이 동선이 같아가지고. 속초시 관내 같이 다녔으니까."]

이들은 이른바 SNS '오픈 채팅방'에서 만난 친목 모임 회원들로 알려졌습니다.

처음으로 천 명 넘는 확진자가 나온 지난 12일, 속초로 여행을 함께 왔다 감염된 겁니다.

채팅방 가입자가 150명이 넘지만, 내부에선 확진 사실을 숨기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픈 채팅방' 제보자 A 씨/음성변조 : "코로나 감염됐다는 사실 자체를 모든 걸 비밀로 하자고 한 거예요. 그것들을 모두 숨기고 그 방에서 '신년에 만나요', '내년에 만나요' 이런 식으로 하면서..."]

지금도 오픈 채팅방에선, 다양한 연말 모임을 갖자는 글들이 올라옵니다.

['오픈 채팅방' 제보자 B 씨/음성변조 : "월요일은 카페 번개, 화요일은 액티비티. 내일도 양궁. 오늘부터 지금 계속 있어요."]

또 다른 채팅방, 송년 모임 사진엔 술병과 음식이 즐비합니다.

모인 사람도 어림잡아 8명이 넘습니다.

['오픈 채팅방' 제보자 C 씨/음성변조 : "애견 카페를 하시는 분이 있어요. 애견 카페는 상관없이 앉을 수가 있더라고요. 음식을 사와서 거기서 술까지 계속 마신 거죠."]

모임을 자제하자는 의견은 묵살되기 일쑵니다.

['오픈 채팅방' 제보자 B 씨/음성변조 : "(만나면) 안 되지 않느냐고 했는데 강제 퇴장당했어요. '강요한 거 아닌데 왜 그러냐' 하면서..."]

내일(23일)부터 수도권에서 5인 이상 모임이 금지되는 강력한 조치가 시행되지만 이렇게 방역 사각지대를 찾아 암암리에 모이는 일이 계속된다면, 그 효과는 줄어들 수 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촬영기자:구민혁 심규일/영상 편집:이재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