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공화, ‘2천달러 현금지원’ 거부…트럼프 ‘곤혹’
입력 2020.12.25 (07:19) 수정 2020.12.25 (19:4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공화 민주 양당의 합의로 타결된 9천억 달러,우리 돈 천조원 규모의 경기부양안에 600달러의 현금을 개인들에게 지급하는 내용도 있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이 금액을 2천달러로 인상하라고 요구했었는데 미 공화당이 이를 거부하면서 새로운 국면에 들어서게 됐습니다.

워싱턴에서 금철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당초 공화 민주 양당이 합의했던 추가 경기부양안은 중소 기업 지원 등 경기부양책과 함께, 개인들에게도 6백달러, 우리 돈 66만원 정도를 지급하는 내용이 포함됐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합의안에 문화시설 지원과 중복지원 등 불필요한 내용이 있다고 비판하고, 오히려 개인 지원금은 2천달러로 올려야 한다며 수정안을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개인지원금 인상에 동의하며 수정안에 찬성했지만, 공화당의 지도부가 이를 거부했습니다.

개인 지원금을 2천달러, 우리 돈 2백20만원 규모로 올리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야당인 민주당이 찬성하고 여당인 공화당이 반대하는 상황이 벌어진 겁니다.

[호이어/미국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 : "믿기 어려우시겠지만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에 동의합니다. 적어도 이 법안이 당장 통과될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말입니다."]

공화당 지도부는 개인지원금을 올릴 경우, 9천억 달러를 훨씬 초과하게 되거나, 책정된 다른 지원금 등을 줄여야해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초 2조달러 이상의 경기부양안을 원했던 민주당과 달리 공화당은 그 이상의 지원은 '도덕적 해이'를 초래한다며 지원규모 인상에 반대해 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수정안 요구에 의회 내 입장차가 다시 극명하게 드러난 셈입니다.

이에 따라 침체된 미 경제에 훈풍을 불러올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추가 경기부양안의 미래가 불투명해졌습니다.

크리스마스를 계기로 연말 휴가를 떠나려던 미 의원들의 발길도 다시 워싱턴으로 향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미 상원과 하원의 양당 지도부는 28일과 29일 다시 회의를 열어 논의한다는 계획입니다.

미 의회는 지난 21일 9천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안과 함께 1조4천억 달러 규모의 다음 회계년도 연방예산안도 처리하기로 합의해, 경기부양안 처리가 늦어질 경우 연방예산안 처리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영상편집:권혁락
  • 미 공화, ‘2천달러 현금지원’ 거부…트럼프 ‘곤혹’
    • 입력 2020-12-25 07:19:11
    • 수정2020-12-25 19:47:05
    뉴스광장
[앵커]

미국 공화 민주 양당의 합의로 타결된 9천억 달러,우리 돈 천조원 규모의 경기부양안에 600달러의 현금을 개인들에게 지급하는 내용도 있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이 금액을 2천달러로 인상하라고 요구했었는데 미 공화당이 이를 거부하면서 새로운 국면에 들어서게 됐습니다.

워싱턴에서 금철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당초 공화 민주 양당이 합의했던 추가 경기부양안은 중소 기업 지원 등 경기부양책과 함께, 개인들에게도 6백달러, 우리 돈 66만원 정도를 지급하는 내용이 포함됐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합의안에 문화시설 지원과 중복지원 등 불필요한 내용이 있다고 비판하고, 오히려 개인 지원금은 2천달러로 올려야 한다며 수정안을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개인지원금 인상에 동의하며 수정안에 찬성했지만, 공화당의 지도부가 이를 거부했습니다.

개인 지원금을 2천달러, 우리 돈 2백20만원 규모로 올리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야당인 민주당이 찬성하고 여당인 공화당이 반대하는 상황이 벌어진 겁니다.

[호이어/미국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 : "믿기 어려우시겠지만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에 동의합니다. 적어도 이 법안이 당장 통과될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말입니다."]

공화당 지도부는 개인지원금을 올릴 경우, 9천억 달러를 훨씬 초과하게 되거나, 책정된 다른 지원금 등을 줄여야해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초 2조달러 이상의 경기부양안을 원했던 민주당과 달리 공화당은 그 이상의 지원은 '도덕적 해이'를 초래한다며 지원규모 인상에 반대해 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수정안 요구에 의회 내 입장차가 다시 극명하게 드러난 셈입니다.

이에 따라 침체된 미 경제에 훈풍을 불러올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추가 경기부양안의 미래가 불투명해졌습니다.

크리스마스를 계기로 연말 휴가를 떠나려던 미 의원들의 발길도 다시 워싱턴으로 향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미 상원과 하원의 양당 지도부는 28일과 29일 다시 회의를 열어 논의한다는 계획입니다.

미 의회는 지난 21일 9천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안과 함께 1조4천억 달러 규모의 다음 회계년도 연방예산안도 처리하기로 합의해, 경기부양안 처리가 늦어질 경우 연방예산안 처리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영상편집:권혁락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