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흥민, 가디언 선정 세계 축구선수 22위…1위는 레반도프스키
입력 2020.12.25 (09:18) 수정 2020.12.25 (10:09) 연합뉴스
손흥민(28·토트넘)이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 선정 연간 세계 남자 축구선수 순위에서 22위에 올랐다.

손흥민은 24일(현지시간) 가디언이 발표한 '2020년 세계 최고의 남자 축구선수100명' 중 22위에 이름을 올렸다.

가디언은 2012년부터 매년 최고의 활약을 펼친 축구선수 100명을 뽑고 있다.

손흥민은 2018년 78위에 올라 처음으로 포함됐고, 지난해 19위에 오른 데 이어 올해도 비슷한 위치에 자리했다.

올해 100인 중 아시아 선수는 손흥민이 유일하다.

올해 순위 선정에는 71개국 출신 241명의 평가단이 참여했다. 각각 1∼40위를 매기면 그에 따른 점수를 부여해 선수의 순위를 정했는데, 손흥민은 241명 중 208명으로부터 표를 받았다.

가디언은 "손흥민이 2020-2021시즌 뜨거운 출발을 보이며 한 시즌 개인 최다 득점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1위는 올해 내내 각종 대회에서 무서운 골 감각을 뽐낸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였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1위에 오르지 않은 건 2018년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에 이어 두 번째다.

지난해 1위를 차지했던 메시는 2위로 한 계단 내려섰고, 호날두는 4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이어 케빈 더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사디오 마네(리버풀), 엘링 홀란(도르트문트),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피르질 판데이크(리버풀)가 '톱10'에 진입했다.

토트넘에서 손흥민과 물오른 호흡을 자랑하는 해리 케인은 20위에 올랐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손흥민, 가디언 선정 세계 축구선수 22위…1위는 레반도프스키
    • 입력 2020-12-25 09:18:39
    • 수정2020-12-25 10:09:50
    연합뉴스
손흥민(28·토트넘)이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 선정 연간 세계 남자 축구선수 순위에서 22위에 올랐다.

손흥민은 24일(현지시간) 가디언이 발표한 '2020년 세계 최고의 남자 축구선수100명' 중 22위에 이름을 올렸다.

가디언은 2012년부터 매년 최고의 활약을 펼친 축구선수 100명을 뽑고 있다.

손흥민은 2018년 78위에 올라 처음으로 포함됐고, 지난해 19위에 오른 데 이어 올해도 비슷한 위치에 자리했다.

올해 100인 중 아시아 선수는 손흥민이 유일하다.

올해 순위 선정에는 71개국 출신 241명의 평가단이 참여했다. 각각 1∼40위를 매기면 그에 따른 점수를 부여해 선수의 순위를 정했는데, 손흥민은 241명 중 208명으로부터 표를 받았다.

가디언은 "손흥민이 2020-2021시즌 뜨거운 출발을 보이며 한 시즌 개인 최다 득점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1위는 올해 내내 각종 대회에서 무서운 골 감각을 뽐낸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였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1위에 오르지 않은 건 2018년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에 이어 두 번째다.

지난해 1위를 차지했던 메시는 2위로 한 계단 내려섰고, 호날두는 4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이어 케빈 더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사디오 마네(리버풀), 엘링 홀란(도르트문트),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피르질 판데이크(리버풀)가 '톱10'에 진입했다.

토트넘에서 손흥민과 물오른 호흡을 자랑하는 해리 케인은 20위에 올랐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