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K] 위험에 내몰린 청소노동자…안전대책 ‘말뿐’
입력 2020.12.25 (21:49) 수정 2020.12.25 (22:10)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생활 쓰레기를 수거하는 청소노동자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어두운 야간에 이마저도 한정된 시간에 많은 쓰레기를 치우다보면 다치거나 사고를 당할 위험이 큰 데요.

그래서 정부가 밤에 일하지 않게 하고 낮에 3인 1조로 근무하도록 안전 대책을 내놨지만, 자치단체의 무관심 속에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현장K, 김아르내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둠이 내려앉은 상가 골목.

청소노동자들이 쓰레기 봉투를 화물차에 던져 올립니다.

2명이 밤부터 시작해 다음 날 아침까지 9시간 동안 축구장 270개 면적에 이르는 한 개 동 지역의 쓰레기를 다 처리해야합니다.

시간에 쫓겨 일을 하다보니 사고 위험도 늘 뒤따릅니다.

작업 중인 이들 뒤로 쏜살같이 지나가는 오토바이, 승용차도 가까스로 피합니다.

[김길태/청소노동자 : "안 살피고 건너면 위험부담을 많이 느끼죠. 앞에 주의를 주고 사각지대가 있으면 서행을 해야하는데 차 머리부터 밀어넣어버리고…."]

이 청소노동차는 차량 뒤에 매달려 있습니다.

손잡이와 좁은 발판에 의지한 채 위태롭게 작업을 합니다.

지난달 대구에선 청소 차량 뒤에 타고 있던 노동자가 음주 운전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골목길 쓰레기를 한 데 모으는 일도 위험하긴 마찬가지입니다.

쓰레기를 옮겨 담기 위해 차로를 막아 작업을 하고 있는데요.

옆으로는 여전히 차들이 빠르게 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노동자들의 안전을 지켜주는 건 이 안전봉 하나밖에 없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밤을 피해 낮 시간대 3인 1조 근무를 원칙으로 하는 청소노동자 안전 대책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자치단체들은 강제 사항이 아니라며 손을 놓고 있습니다.

부산지역 16개 구군 가운데 10곳은 청소노동자 안전 기준 적용을 유예하는 조례까지 만들었습니다.

도시 미관을 해치고 예산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자치단체 관계자/음성변조 : "업무시간이 8시부터다, 그러면 하루종일 수거가 처리될 것 아닙니까. 그러면 쓰레기가 나와있을 때 냄새라든지 그런 것들 때문에 주변 민원이…."]

전국의 청소노동자들은 4만 3천여 명.

전이 뒷전으로 밀리면서 이들의 위험한 작업은 오늘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현장K,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이한범
  • [현장K] 위험에 내몰린 청소노동자…안전대책 ‘말뿐’
    • 입력 2020-12-25 21:49:56
    • 수정2020-12-25 22:10:47
    뉴스9(부산)
[앵커]

생활 쓰레기를 수거하는 청소노동자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어두운 야간에 이마저도 한정된 시간에 많은 쓰레기를 치우다보면 다치거나 사고를 당할 위험이 큰 데요.

그래서 정부가 밤에 일하지 않게 하고 낮에 3인 1조로 근무하도록 안전 대책을 내놨지만, 자치단체의 무관심 속에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현장K, 김아르내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둠이 내려앉은 상가 골목.

청소노동자들이 쓰레기 봉투를 화물차에 던져 올립니다.

2명이 밤부터 시작해 다음 날 아침까지 9시간 동안 축구장 270개 면적에 이르는 한 개 동 지역의 쓰레기를 다 처리해야합니다.

시간에 쫓겨 일을 하다보니 사고 위험도 늘 뒤따릅니다.

작업 중인 이들 뒤로 쏜살같이 지나가는 오토바이, 승용차도 가까스로 피합니다.

[김길태/청소노동자 : "안 살피고 건너면 위험부담을 많이 느끼죠. 앞에 주의를 주고 사각지대가 있으면 서행을 해야하는데 차 머리부터 밀어넣어버리고…."]

이 청소노동차는 차량 뒤에 매달려 있습니다.

손잡이와 좁은 발판에 의지한 채 위태롭게 작업을 합니다.

지난달 대구에선 청소 차량 뒤에 타고 있던 노동자가 음주 운전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골목길 쓰레기를 한 데 모으는 일도 위험하긴 마찬가지입니다.

쓰레기를 옮겨 담기 위해 차로를 막아 작업을 하고 있는데요.

옆으로는 여전히 차들이 빠르게 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노동자들의 안전을 지켜주는 건 이 안전봉 하나밖에 없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밤을 피해 낮 시간대 3인 1조 근무를 원칙으로 하는 청소노동자 안전 대책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자치단체들은 강제 사항이 아니라며 손을 놓고 있습니다.

부산지역 16개 구군 가운데 10곳은 청소노동자 안전 기준 적용을 유예하는 조례까지 만들었습니다.

도시 미관을 해치고 예산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자치단체 관계자/음성변조 : "업무시간이 8시부터다, 그러면 하루종일 수거가 처리될 것 아닙니까. 그러면 쓰레기가 나와있을 때 냄새라든지 그런 것들 때문에 주변 민원이…."]

전국의 청소노동자들은 4만 3천여 명.

전이 뒷전으로 밀리면서 이들의 위험한 작업은 오늘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현장K,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이한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