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되돌아 본 2020]⑤ 통합신공항 입지 결정…“가덕도 변수 될까”
입력 2020.12.25 (22:28) 수정 2020.12.25 (22:40)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20년을 되돌아보는 연말 기획 마지막 순서입니다.

올해 진통 끝에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지가 결정이 됐는데요,

연말 부산 가덕도 신공항이 급부상하는 등 여전히 변수가 많아 앞날을 예측하기 힘들게 됐습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 주민투표에서 의성 비안·군위 소보로 결정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대구가 군·민 공항 통합 이전을 추진한지 4년 만에 이룬 성과였습니다.

그러나, 군위가 단독 후보지를 고집하면서 이전지 결정은 반 년을 더 표류합니다.

군위와 의성의 갈등 끝에 유치 신청 마감을 하루 앞둔 7월 말, 극적인 합의를 이뤘습니다.

군위군의 대구 편입과 공군 영외관사 군위 건설 등 5대 지원책을 군위가 수용한 겁니다.

[김영만/군위군수/7월 30일 : "의성 군수님께서 희망하시고 요구하신 공동후보지를 조건부 유치 신청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통합신공항 건설 기본계획을 수립할 용역 기관이 선정되고, 종전 터 개발 계획도 시작되는 등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는가 싶었지만 정부의 김해신공항 검증 결과가 대구경북에 큰 충격을 안겼습니다.

[김수삼/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 위원장/11월 17일 : "결론적으로 김해신공항 계획은 상당 부분 보완이 필요하고, 확장성 등 여러 미래 변화에 대응하기 어렵습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가 특별법을 앞다퉈 발의하면서 김해공항 재검토는, 가덕도 신공항으로 비화했고, 대구경북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지난 7일 : "지지선언을 즉각 철회하라.철회하라.철회하라!"]

대구시는 특별법에 따라 정해진 일정대로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김진상/대구시 통합신공항추진본부장/지난 4일 : "김해공항 검증 결과에 따라서 약간의 변수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대구시 국토부가 협의를 하면서 진행을 하도록 하고, 차질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겨우 옮길 곳을 정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안팎의 여러 변수를 뚫고 사업을 본궤도에 올릴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영상편집:김희영
  • [되돌아 본 2020]⑤ 통합신공항 입지 결정…“가덕도 변수 될까”
    • 입력 2020-12-25 22:28:11
    • 수정2020-12-25 22:40:04
    뉴스9(대구)
[앵커]

2020년을 되돌아보는 연말 기획 마지막 순서입니다.

올해 진통 끝에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지가 결정이 됐는데요,

연말 부산 가덕도 신공항이 급부상하는 등 여전히 변수가 많아 앞날을 예측하기 힘들게 됐습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 주민투표에서 의성 비안·군위 소보로 결정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대구가 군·민 공항 통합 이전을 추진한지 4년 만에 이룬 성과였습니다.

그러나, 군위가 단독 후보지를 고집하면서 이전지 결정은 반 년을 더 표류합니다.

군위와 의성의 갈등 끝에 유치 신청 마감을 하루 앞둔 7월 말, 극적인 합의를 이뤘습니다.

군위군의 대구 편입과 공군 영외관사 군위 건설 등 5대 지원책을 군위가 수용한 겁니다.

[김영만/군위군수/7월 30일 : "의성 군수님께서 희망하시고 요구하신 공동후보지를 조건부 유치 신청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통합신공항 건설 기본계획을 수립할 용역 기관이 선정되고, 종전 터 개발 계획도 시작되는 등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는가 싶었지만 정부의 김해신공항 검증 결과가 대구경북에 큰 충격을 안겼습니다.

[김수삼/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 위원장/11월 17일 : "결론적으로 김해신공항 계획은 상당 부분 보완이 필요하고, 확장성 등 여러 미래 변화에 대응하기 어렵습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가 특별법을 앞다퉈 발의하면서 김해공항 재검토는, 가덕도 신공항으로 비화했고, 대구경북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지난 7일 : "지지선언을 즉각 철회하라.철회하라.철회하라!"]

대구시는 특별법에 따라 정해진 일정대로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김진상/대구시 통합신공항추진본부장/지난 4일 : "김해공항 검증 결과에 따라서 약간의 변수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대구시 국토부가 협의를 하면서 진행을 하도록 하고, 차질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겨우 옮길 곳을 정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안팎의 여러 변수를 뚫고 사업을 본궤도에 올릴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영상편집:김희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