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난·안전 인사이드] 건조한 실내…침방울 더 멀리 퍼져
입력 2020.12.27 (07:09) 수정 2020.12.27 (07:15) KBS 재난방송센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날이 추워지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코로나19 국면이 길어지면서 국민들이 방역수칙을 잘 안지키는 부분도 있지만, 춥고 건조한 날씨도 코로나19 확산세의 또 다른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를 확산하는 침방울은 건조한 곳에서 훨씬 빠르게 더 멀리 퍼지는 것으로 확인되는데요.

실내에서는 건조하지 않도록 습도를 유지하는 게 좋고, 춥더라도 하루에 3번 이상은 환기를 꼭 해주는 게 좋습니다.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코로나19 3차 유행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요즘!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에 대한 사람들의 경각심이 느슨해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안경숙/인천시 연수구 : "몰래 (모여서) 술들 먹고 그러니까 그런 것들이 안되잖아요."]

[강해선/인천시 연수구 : "이런 시국에 어떻게 놀러를 가요. 그 사람들은 자중을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행정안전부의 집계를 보면 12월 1일부터 17일까지 신고 접수된 방역 수칙 위반 사례만 1만 1천 건이 넘는데요.

2차 확산이 있었던 8,9월과 비교하면 더 짧은 기간인데도 위반건수가 훨씬 늘어났습니다.

전체 위반 사항 가운데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는 경우가 가장 많았습니다.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 속에 기본적인 수칙조차 잘 지켜지지 않고 있는 겁니다.

[박종현/행정안전부 대변인실 안전소통담당관 : "코로나19 환자가 우리나라에 처음 발생한 것이 지난 1월 20일입니다. 이렇게 1년 정도되다 보니까 국민들이 방역 수칙 지키는데 좀 지쳐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자신도 모르게 방역 수칙 지키는데좀 소홀한 면이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는 또 하나의 원인은 춥고 건조한 날씨 때문입니다.

바이러스의 특성 상 기온이 낮을 때 생존력이 길어지는데다 활동성도 더 좋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특히 습도가 낮은 실내 환경에서 더 쉽게 전파될 수 있습니다.

실내 습도에 따라 침방울의 확산 속도와 거리가 어떻게 달라지는지 해외논문을 바탕으로 한 업체에서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해봤는데요.

그 결과 실내 습도를 각각 30퍼센트와 60퍼센트로 놓고 기침을 한 경우 습도 60퍼센트일 때 침방울이 2미터 속도로 3미터를 날아간 반면 습도가 30퍼센트인 경우 침방울의 속도가 두배 빨라져 6m까지 날아갔습니다.

[고형근/유체 3D 시뮬레이션 개발업체 전무 : "공기 중에 습기가 많을수록 입자에 수분이 더 많이 붙게 되는데요. 무거워진 비말은 금방 바닥으로 떨어져 바이러스의 전파 가능성 또한 줄어들게 됩니다. 그만큼 실내 공기가 건조하면 비말 무게가 가벼워져서 더 오래 공기 중에 머물고 더 멀리 확산하게 됩니다."]

겨울철엔 특히 난방기구 사용이 늘어나는 탓에 실내 습도가 낮아지기 쉬운데요.

이때 코와 기관지 같은 호흡기 점막의 수분기가 말라 바이러스에 대한 방어 능력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실내 습도를 최소 30퍼센트 이상인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이윱니다.

또한, 실내 공기의 오염도가 높아지면 바이러스 감염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환기에 신경써야 합니다.

[성민기/세종대 건축공학과 교수 : "한 5분에서 10분 정도 짧게 1시간에서 2시간마다 한 번씩 해주신다던가 그렇게 해주시는 게 좀 바람직할 것 같고요. 본인이 사용하는 건물에 기계식 환기장치가 설치돼 있는지 확인을 하셔서 기계식 환기장치가 설치되어 있으면 기계식 환기장치를 상시 가동을 해서 환기를 시켜주시면 아무래도 겨울철에 코로나 예방에 많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겨울철에는 난방비 때문에 창문을 자주 열기가 부담스러울 수 있는데요.

환기를 할 때 두 개 이상의 창을 열어 맞통풍이 이뤄지도록 하거나 화장실 환풍기나 주방 후드를 같이 틀어두면 난방비를 아끼는데 도움이 됩니다

공기 순환이 빨라져 창문 여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창문을 열어 환기를 한 후뒤에 가습기를 틀어놓는 것도 난방비를 절약하는 방법인데요.

습도를 높이면 실내 공기가 빨리 데워지고 열이 분산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사람이 많은 곳에선 환기를 자주 시켜도 위험하기 때문에 실내에서도 절대 마스크를 벗지 말아야 합니다.

연말연시와 신년을 앞두고 수도권은 5인이상의 사적 모임을 금지하고 비수도권 역시 5인이상 모임 취소를 강력 권고하고 있는데요.

코로나19의 확산세를 꺾기 위해서라도 가족이나 가까운 지인 간의 연말 모임과 불필요한 외출을 최대한 자제해야겠습니다.
  • [재난·안전 인사이드] 건조한 실내…침방울 더 멀리 퍼져
    • 입력 2020-12-27 07:09:20
    • 수정2020-12-27 07:15:51
    KBS 재난방송센터
[앵커]

날이 추워지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코로나19 국면이 길어지면서 국민들이 방역수칙을 잘 안지키는 부분도 있지만, 춥고 건조한 날씨도 코로나19 확산세의 또 다른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를 확산하는 침방울은 건조한 곳에서 훨씬 빠르게 더 멀리 퍼지는 것으로 확인되는데요.

실내에서는 건조하지 않도록 습도를 유지하는 게 좋고, 춥더라도 하루에 3번 이상은 환기를 꼭 해주는 게 좋습니다.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코로나19 3차 유행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요즘!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에 대한 사람들의 경각심이 느슨해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안경숙/인천시 연수구 : "몰래 (모여서) 술들 먹고 그러니까 그런 것들이 안되잖아요."]

[강해선/인천시 연수구 : "이런 시국에 어떻게 놀러를 가요. 그 사람들은 자중을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행정안전부의 집계를 보면 12월 1일부터 17일까지 신고 접수된 방역 수칙 위반 사례만 1만 1천 건이 넘는데요.

2차 확산이 있었던 8,9월과 비교하면 더 짧은 기간인데도 위반건수가 훨씬 늘어났습니다.

전체 위반 사항 가운데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는 경우가 가장 많았습니다.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 속에 기본적인 수칙조차 잘 지켜지지 않고 있는 겁니다.

[박종현/행정안전부 대변인실 안전소통담당관 : "코로나19 환자가 우리나라에 처음 발생한 것이 지난 1월 20일입니다. 이렇게 1년 정도되다 보니까 국민들이 방역 수칙 지키는데 좀 지쳐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자신도 모르게 방역 수칙 지키는데좀 소홀한 면이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는 또 하나의 원인은 춥고 건조한 날씨 때문입니다.

바이러스의 특성 상 기온이 낮을 때 생존력이 길어지는데다 활동성도 더 좋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특히 습도가 낮은 실내 환경에서 더 쉽게 전파될 수 있습니다.

실내 습도에 따라 침방울의 확산 속도와 거리가 어떻게 달라지는지 해외논문을 바탕으로 한 업체에서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해봤는데요.

그 결과 실내 습도를 각각 30퍼센트와 60퍼센트로 놓고 기침을 한 경우 습도 60퍼센트일 때 침방울이 2미터 속도로 3미터를 날아간 반면 습도가 30퍼센트인 경우 침방울의 속도가 두배 빨라져 6m까지 날아갔습니다.

[고형근/유체 3D 시뮬레이션 개발업체 전무 : "공기 중에 습기가 많을수록 입자에 수분이 더 많이 붙게 되는데요. 무거워진 비말은 금방 바닥으로 떨어져 바이러스의 전파 가능성 또한 줄어들게 됩니다. 그만큼 실내 공기가 건조하면 비말 무게가 가벼워져서 더 오래 공기 중에 머물고 더 멀리 확산하게 됩니다."]

겨울철엔 특히 난방기구 사용이 늘어나는 탓에 실내 습도가 낮아지기 쉬운데요.

이때 코와 기관지 같은 호흡기 점막의 수분기가 말라 바이러스에 대한 방어 능력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실내 습도를 최소 30퍼센트 이상인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이윱니다.

또한, 실내 공기의 오염도가 높아지면 바이러스 감염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환기에 신경써야 합니다.

[성민기/세종대 건축공학과 교수 : "한 5분에서 10분 정도 짧게 1시간에서 2시간마다 한 번씩 해주신다던가 그렇게 해주시는 게 좀 바람직할 것 같고요. 본인이 사용하는 건물에 기계식 환기장치가 설치돼 있는지 확인을 하셔서 기계식 환기장치가 설치되어 있으면 기계식 환기장치를 상시 가동을 해서 환기를 시켜주시면 아무래도 겨울철에 코로나 예방에 많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겨울철에는 난방비 때문에 창문을 자주 열기가 부담스러울 수 있는데요.

환기를 할 때 두 개 이상의 창을 열어 맞통풍이 이뤄지도록 하거나 화장실 환풍기나 주방 후드를 같이 틀어두면 난방비를 아끼는데 도움이 됩니다

공기 순환이 빨라져 창문 여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창문을 열어 환기를 한 후뒤에 가습기를 틀어놓는 것도 난방비를 절약하는 방법인데요.

습도를 높이면 실내 공기가 빨리 데워지고 열이 분산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사람이 많은 곳에선 환기를 자주 시켜도 위험하기 때문에 실내에서도 절대 마스크를 벗지 말아야 합니다.

연말연시와 신년을 앞두고 수도권은 5인이상의 사적 모임을 금지하고 비수도권 역시 5인이상 모임 취소를 강력 권고하고 있는데요.

코로나19의 확산세를 꺾기 위해서라도 가족이나 가까운 지인 간의 연말 모임과 불필요한 외출을 최대한 자제해야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